우리금융, 국내 부실자산 건전화 앞장… ‘우리금융F&I’ 공식 출범
우리금융, 국내 부실자산 건전화 앞장… ‘우리금융F&I’ 공식 출범
  • 김수은 기자
  • 승인 2022.01.09 1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실채권투자전문회사 설립 통해 수익다각화
기업가치 제고와 부실기업의 회생에도 기여
우리금융지주가 부실채권 투자 전문회사 설립을 통해 부실자산 건전화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가 부실채권 투자 전문회사 설립을 통해 부실자산 건전화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우리금융지주

[이지경제=김수은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부실채권(NPL) 투자 전문회사 설립을 통해 부실자산 건전화에 앞장서고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우리금융F&I’이 7일 발기인총회를 거쳐 공식 출범했다고 9일 밝혔다.

초대 대표이사에는 작년 12월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 추천위원회’에서 추천된 우리금융지주 최동수 부사장이 선임됐다.

우리금융F&I는 그룹의 14번째 자회사로서 지주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며 설립자본은 2000억원이다.

최동수 우리금융F&I 대표이사는 “앞으로 기업구조조정사업 등으로 수익원을 다각화하고 이를 통해 국내 금융회사 부실자산 조기 건전화에 앞장설 것”이라며 “부실기업의 회생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우리은행, 우리종금, 우리금융캐피탈, 우리자산신탁 등 관련 자회사들과 다방면에 걸친 시너지 창출 등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