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엑스포에 K-UAM 뜬다
부산엑스포에 K-UAM 뜬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2.06 13: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UAM컨소시엄, 부산엑스포유치委와 MOU
국내외 행사서 UAM 활용…부산엑스포 유치 활동
박람회장 연결하는 UAM 특화 노선 개발도 가능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차세대 교통수단 도심항공교통(UAM)이 2030년 부산엑스포에서 활약할 예정이다.

[SKT 사진 추가 보도자료] SKT, UAM으로 부산엑스포 유치에 힘 모은다_1.jpg
SK텔레콤·한화시스템·한국공항공사·티맵모빌리티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UAM 사업 협력 MOU’를 6일 체결했다. 사진=SK텔레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는 SK텔레콤·한화시스템·한국공항공사·티맵모빌리티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UAM 사업 협력 MOU’를 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컨소시엄은 UAM을 활용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적극 지원하고, 유치 후에는 UAM을 활용한 넷 제로(Net Zero) 엑스포 실현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는 작년 9월 세계박람회기구(BIE)에 제출한 유치계획서를 통해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에서 방문객의 편의를 위하여 UAM 등 미래형 교통체계를 활용한다는 계획을 제시한 바 있다.

[SKT 사진 추가 보도자료] SKT, UAM으로 부산엑스포 유치에 힘 모은다_2.jpg
SKT, UAM으로 부산엑스포 유치에 힘 모은다_2.jpg

UAM은 AI(인공지능), 자율주행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토대로 친환경에너지로 가동되는 차세대 도심항공 교통 수단이다. 환경문제, 교통혼잡 등 사회문제를 해결한다는 점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의 주·부제와도 부합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T 등 4개사는 국제박람회기구(BIE)의 한국 현지실사, ‘기후산업국제박람회’ 등 국내외 행사에서 UAM 사업을 통해 기술을 활용한 환경 및 사회문제 해결이라는 부산엑스포의 비전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올해 4월 예정된 국제박람회기구의 한국 현지실사 기간동안 UAM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UAM을 통해 국제박람회기구 관계자들에게 한국의 ICT 기술과 혁신 모빌리티 기술을 소개하여,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로의 항해’라는 부산엑스포 주제에 대한 공감을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개발중인 UAM 기체 ′버터플라이′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가 공동개발중인 UAM 기체 ′버터플라이′ 이미지. 사진=한화시스템

또 5월 부산에서 열리는 ‘기후산업국제박람회’의 엑스포 특별관에 UAM을 체험할 수 있는 기술 및 서비스를 전시하기로 했다. 해외 각국에서 주요 인사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UAM 서비스를 소개하고 부산엑스포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한국공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업계 네트워크를 활용한 엑스포 유치 지원에 나서고, 티맵모빌리티는 모빌리티 데이터와 플랫폼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미래 교통 비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엑스포 유치에 성공할 경우 부산 주요 거점과 박람회장을 연결하는 부산 엑스포 특화 UAM 노선과 항행 관제 솔루션 개발에 참여할 예정이다.

SKT는 작년 7월 ‘부산국제모터쇼’와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UAM을 체험하는 UAM 가상 체험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관람객들에게 한국의 UAM 기술과 부산엑스포가 가져올 모빌리티 미래상을 제시하여 좋은 호응을 얻은 바 있다.

SK전시관에서는 사피온 반도체가 기체 운항을 지원하고 신재생 에너지 가상 발전소가 전력을 공급하는 도심항공교통(UAM) 기술을 소개한다. 사진=SKT
SKT는 1월 열린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2023에서 도심항공교통(UAM) 기술을 체험관을 운영했다. 사진=SKT

유영상 SK텔레콤 CEO는 “2030부산세계박람회가 인류의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미래상을 제시할 수 있도록 SKT의 역량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혁신적인 미래 교통 수단인 UAM을 활용하여 탄소배출이 없는 최초의 ‘넷 제로’엑스포가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