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싱가포르와 탄소중립 신산업 협력 기반 구축
산업부, 싱가포르와 탄소중립 신산업 협력 기반 구축
  • 최준 기자
  • 승인 2023.11.21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싱 통상장관회담 통해 그린경제 업무협약(MOU) 체결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최준 기자] 한국과 싱가포르가 2050년 넷 제로라는 공통의 목표 달성과 공급망 회복력 증진 등 역내 경제안보 강화를 위해 탄소중립과 신산업 분야 경제협력 고도화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이 21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한-싱 통상장관회담을 열고 탄소중립, 공급망, 디지털경제 등 미래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덕근 본부장은 간킴용(Gan Kim Yong) 통상산업부 제1장관을 만나 전기차 등 신산업 분야 협력과 공급망 강화 등 산업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어서 탄시렝(Tan See Leng) 통상산업부 제2장관을 만나 에너지기술, 표준 등 2050탄소중립 달성과 원전, 수소와 같은 청정에너지 활용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상호 합의하고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담은한-싱가포르 그린경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후 안 본부장은 림밍얀(Lim Ming Yan) 싱가포르 비즈니스연합회장을 접견해 싱가포르에서 활동 중인 4000여개 이상 다국적기업의 지역 본부들이 무탄소(CF) 연합 이니셔티브를 지지하고 동참해 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