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 안정적 대금지급 상생결제 1000조 돌파
협력사 안정적 대금지급 상생결제 1000조 돌파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12.26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부터 연간 사용액 160조원 넘는 등 매년 급증
전국 지자체도 신규도입해 올해 34.4억원 상생결제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달 14일에 상생결제 사용액이 누적 1000조원을 돌파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상생결제시스템 자금흐름도.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상생결제는 최상위 구매기업(대기업, 지자체 등)의 거래대금을 하위 협력사까지 직접 지급하는 기능을 갖춘 결제시스템이다. 하위협력사들은 대금 지급일(납품후 60일 이내)에 현금을 받거나 자금이 필요한 경우 최상위 구매기업의 신용으로 할인받아 미리 현금화할 수 있다.

상생결제 연간 사용액은 작년부터 160조원을 상회하는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5년 24.6조원에서 2016년 66.7조원, 2018년 107.4조원, 2020년 119.8조원, 2022년 166.3조원으로 매년 크게 늘었고 올해 12월 현재 163.4조원이 사용됐다.

특히 올해는 행정안전부와 협업으로 지자체 합동평가에 상생결제 실적을 반영해 상생결제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지자체가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해 전국의 모든 광역지자체가 상생결제를 신규도입하고 지역 중소기업까지 납품대금을 상생결제로 지급하고 있다.

17개 광역지자체는 올해 102건, 총 34억4000만원을 상생결제로 지급했다.

또 제조업 중심으로 사용하던 상생결제를 공영홈쇼핑, SK스토아, 이랜드월드 등 유통플랫폼이 도입한 것도 눈에 띈다. 이들은 해당 업체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에 연간 1조 6000억원의 상품 판매대금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정기환 중소벤처기업부 상생협력정책관은 “상생결제가 확산됨에 따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납품대금을 제때 받고 미리 쓸 수 있는 결제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상생결제 활용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대기업의 하위협력사와 공공건설 분야까지 상생결제 활용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