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사우디 ‘아미랄 프로젝트’ 가설공사 수주
현대리바트, 사우디 ‘아미랄 프로젝트’ 가설공사 수주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12.26 12: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누적 수주액 3천억원… “추가 프로젝트 수주 나설 것”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토탈 인테리어기업 현대리바트가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총 663억원(5천만달러)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아미랄(Amiral) 프로젝트 정유공장 가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1. 현대리바트가 진행한 사우디아라비아 마잔(MIP) 가설공사 현장 모습.jpg
현대리바트가 진행한 사우디아라비아 마잔(MIP) 가설공사 현장. 사진=현대리바트

가설공사는 건축이나 토목, 정유 등 대규모 본 공사에 필요한 숙소·사무실·임시도로 등의 기반 설비를 갖추는 사전 공사를 말한다.

현대리바트는 이번 가설공사 계약을 통해 내년 10월까지 사우디아라비아 아미랄 프로젝트 공사 현장에 사무실·부대시설·창고 등 정유공장의 기반 시설과 전기·통신 등의 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미랄 프로젝트는 세계 최대 석유기업인 ‘사우디 아람코’가 사우디아라비아 동부의 쥬베일 지역에 추진 중인 석유화학 플랜트 건설 사업이다. 사업규모 50억 달러(약 6조 4000억원)로 부지면적이 67만㎡(20만평)에 달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단지 조성 사업이다. 지난 6월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건설프로젝트를 일괄 수주했다.

현대리바트는 이번 아미랄 프로젝트 가설공사를 포함해 지난 3년간 수주한 해외 건설사업에서 약 3000여억원(2억 4700여 만달러) 규모를 수주했다. 앞서 현대리바트는 카타르 LNG 수출기지 확장공사(QNFE-2) 가설공사(2021년), 사우디아라비아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가설공사(2022년) 등 굵직굵직한 대형 프로젝트 가설공사를 수주했다.

현대리바트는 다년간 쌓아온 가설공사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추가적인 중동지역 대규모 프로젝트 가설공사 수주에도 나설 방침이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 가설공사를 수주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고품질 시공 역량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데다 국내 건설사와의 원활한 소통이 가능한 점이 해외 가설공사 수주 비결”이라고 설명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