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오션, 드론 활용한 선박 흘수 계측 시스템 개발
한화오션, 드론 활용한 선박 흘수 계측 시스템 개발
  • 최준 기자
  • 승인 2024.02.20 15: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야드 구축 목표로 드론과 AI 기술 생산현장에 지속 도입 검토
한화오션이 개발한 드론 흘수 촬영 개념도. 사진=한화오션
한화오션이 개발한 드론 흘수 촬영 개념도. 사진=한화오션

[이지경제=최준 기자] 한화오션은 드론과 AI 기술을 활용해 선박의 흘수를 촬영하고 측정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흘수는 선박이 물 위에 떠 있을 때에 선체가 가라앉는 깊이로 선체의 맨 밑에서 수면까지의 수직거리다. 

선박의 적재 화물이 늘어나면 흘수는 깊어져 그만큼 선박의 침몰 위험성도 높아지기 때문에 흘수 선을 통해 선박의 한계 적재량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조선소들은 그동안 보트를 이용해 선박 주변 6개 지점을 돌아가며 흘수를 계측했다. 하지만 이번에 도입한 AI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선박의 무게와 뒤틀림 등의 계측 작업을 완료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드론 흘수 촬영 시스템을 적용하면 기존 3~4명이 필요했던 작업을 1명이 수행해 계측시간을 2시간에서 30분 이하로 크게 단축할 수 있다.

한화오션은 상반기 안에 이 기술에 대한 선급 인증을 받고 실제 선박에 이를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미 국내 특허는 출원 완료한 상태이며 해외 특허 신청도 진행 중이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드론과 AI 기술을 접목한 이와 같은 시스템을 선박 건조의 다양한 분야에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