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오션, 美해군성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과 ‘MRO사업’ 협의
한화오션, 美해군성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과 ‘MRO사업’ 협의
  • 최준 기자
  • 승인 2024.02.29 09: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RO 전담 조직 운영 등 한화오션 함정 사업 역량 설명
미국 해군성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왼쪽 두번째)은 27일 한화오션을 방문, 권혁웅 한화오션 대표이사(왼쪽 세번째)의 안내를 받아 함정 건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한화오션
(왼쪽 두번째부터) 미국 해군성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이 권혁웅 한화오션 대표이사와 한화오션 함정 건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한화오션

[이지경제=최준 기자] 한화오션이 미국 해군성과 미국 해군 MRO(유지, 보수, 정비)사업을 포함해 함정 사업 수행을 위한 시설 및 준비사항 등을 점검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29일 밝혔다.

미국 해군성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은 27일 한화오션을 방문해 함정 건조 현장을 둘러보고 건조 중인 대한민국 최신예 잠수함 장보고-III 배치-II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한 함정이 건조 중인 특수선 구역 외에 한화오션의 대규모 생산설비와 디지털생산센터, 시운전센터 등 사물인터넷(IoT)과 첨단 디지털 기술을 선박 생산에 접목한 설비도 둘러봤다.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의 이번 방한은 국내 조선소의 군사적·상업적 역량을 확인하고 향후 미국 해군 MRO사업을 포함한 함정 사업과 관련해 한미 협력 가능성 등을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은 운용 중인 해군 전력의 유지보수에 대해 거리적인 어려움과 비용 문제 등을 느끼고 우수한 함정기술과 설비를 보유한 우방국에 함정 MRO 업무를 위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은 최근 공식석상에서 “아시아 전역에서 미국 해군함정 수리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화오션은 국내 업계 최초로 MRO 전담 조직을 운영 중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 기술이전 및 근접지원센터 등을 포함한 토탈 MRO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해외기업과의 적극적인 기술협력에 나서는 등 함정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나서고 있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함정 MRO사업은 신조 사업만큼이나 경험과 역량이 중요하다” 며 “해외 함정 수출과 더불어 그동안 축적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MRO사업 역시 K-방산의 대표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