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ㆍSKB, T-B브랜드로 獨 iF 디자인 어워드 나란히 수상
SKTㆍSKB, T-B브랜드로 獨 iF 디자인 어워드 나란히 수상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3.21 09: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T-B 브랜드 리뉴얼’·SKB ‘T-B 브랜드 아트월’ 커뮤니케이션 브랜딩 부문 수상
“‘글로벌 AI컴퍼니’에 걸맞은 혁신적이고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 구축 위해 노력할 것”
SK브로드밴드 ‘iF 디자인 어워드 2024’ 수상 사진. 사진=SK텔레콤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4′에서 ‘T-B 브랜드 리뉴얼’과 ‘T-B 브랜드 아트월’로 각각 커뮤니케이션 브랜딩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1953년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최고 권위의 디자인 상으로 ‘IDEA’,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다.

SKT는 ‘T-B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3년 연속 본상을 수상했다.

‘T-B 브랜드 리뉴얼’은 전통적인 무선 네트워크와 미디어를 넘어 ‘글로벌 AI 컴퍼니’로서의 새롭고 미래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나타내기 위해 각 회사의 대표 브랜드인 T(SKT)와 B(SKB)를 재탄생 시킨 것이다.

양사는 리뉴얼 된 T-B 브랜드가 ‘OPEN’을 모티브로 미래를 향해 열려 있는 문을 형상화한 디자인으로, SKT는 이번 브랜드 리뉴얼에 익숙한 고정관념과 한계를 넘어 새로운 세상∙새로운 비즈니스∙새로운 생활을 열겠다는 의미를 담았다고 밝혔다.

또 브랜드 리뉴얼 과정에서 기존 T-B 브랜드의 비대칭적 구조와 여백을 최소화함으로써 디지털 및 모바일 상에서의 고객 경험(UX)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SKB는 ‘T-B 브랜드 아트월’로 2년 연속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SKB의 ‘T-B 브랜드 아트월’은 리뉴얼 된 T-B 브랜드의 새로운 로고와 기업 비전, 브랜드 핵심가치를 구성원들에게 효과적으로 알림과 동시에 사옥 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디자인됐다.

또 구성원이 브랜드를 미술 작품을 감상하듯 사옥 내 동료들과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브랜드 아트 스페이스’라는 콘셉트로 구성됐다.

특히 ‘AI 미디어 컴퍼니’ 아트월의 경우 개발자 코드를 활용한 타이포그래피로 SKB가 테크 기반 AI 미디어 컴퍼니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표현했다.

그 밖에도 새로운 T-B 브랜드 로고를 활용한 아트월 디자인으로 양사의 시너지를 상징했다.

예희강 SKT·SKB 브랜드 전략 담당(겸임)은 “SKT와 SKB가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나란히 수상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전략적 콘셉트와 창의적인 디자인으로 브랜딩한 노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SKT와 SKB의 ‘글로벌 AI컴퍼니 및 AI 미디어 컴퍼니’ 도약에 맞춰, 혁신적이고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 구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