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금감원, 글로벌 녹식금융협의체 가입 신청…"국제 논의 적극 참여"
금융위·금감원, 글로벌 녹식금융협의체 가입 신청…"국제 논의 적극 참여"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5.2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환경 관련 금융리스크 관리 국제논의 참여 예정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금융당국이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협의체에 가입하고 국제사회의 녹색금융 논의에 참여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17일 녹색금융을 위한 각국 중앙은행·감독기구 간 글로벌 협의체인 'NGFS'(녹색금융협의체)에 가입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통상 신청서 제출 후 1개월 내 회원기관의 승인을 통해 가입이 확정된다.

은성수(오른쪽) 금융위원장과 김근익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녹색금융협의체(NGFS) 가입 신청 서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오른쪽) 금융위원장과 김근익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이 녹색금융협의체(NGFS) 가입 신청 서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NGFS는 기후 및 환경 관련 금융리스크 관리, 지속가능한 경제로의 이행 지원 등을 목적으로 2017년 12월 설립된 자발적 논의체다. 영국과 프랑스, 네덜란드, 독일 등 70개국 90개 기관과 국제결제은행(BIS) 등 14개 국제기구가 참여 중이다.

국내 기관 중에서는 한국은행이 2019년 11월 가입한 바 있다.

이 협의체는 기후 및 환경 관련 금융리스크 감독방안과 기후변화가 거시경제 및 금융에 미치는 영향, 기후·환경리스크 관련 데이터 구축 등 다양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금융위와 금감원 관계자는 "NGFS 활동을 통해 녹색금융 관련 국제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국내 녹색금융 정책의 글로벌 정합성을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