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올해 친환경 화학회사로 변신”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올해 친환경 화학회사로 변신”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2.06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플라스틱·탄소제로 전략 원년…울산 재활용 공장 조성 가시화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올해를 폐플라스틱과 탄소 발생량을 ‘0’으로 만드는 친환경 전략 실행의 원년으로 삼고 변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올해를 친환경 전략 실행의 원년으로 삼고 변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SK지오센트릭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올해를 친환경 전략 실행의 원년으로 삼고 변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SK지오센트릭

SK종합화학은 ‘친환경 화학회사’로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지난해 사명을 SK지오센트릭으로 바꾼 바 있다.

나경수 사장은 “SK지오센트릭은 대한민국 경제 발전의 원동력이 된 석유화학 사업을 이끌어 왔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 이제는 저력과 역량을 바탕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시대에 새로운 길을 먼저 제시하겠다”고 6일 밝혔다.

SK지오센트릭은 플라스틱 원재료 생산자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폐플라스틱과 탄소 발생량을 줄이는 ‘웨이스트 & 카본 제로’라는 목표를 세웠다.

친환경 화학 제품 비중을 100%로 확대해 폐플라스틱을 0으로 만들고, 탄소 배출량은 2050년 이전까지 0으로 만들어 궁극적으로 탄소 제로(Carbon Zero)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나 사장은 “이를 위해서는 플라스틱별 다양한 재활용 기술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3대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상업 공장 ‘리사이클 클러스터’를 울산에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나 사장은 “이를 통해 각 재활용 공정 간의 운영 효율을 높이고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기존에 플라스틱이 매립·소각될 때 발생하던 이산화탄소 배출량만큼의 탄소를 저감하는 친환경 사회적 가치도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Reduce), 친환경 제품이나 재활용이 용이한 제품으로 대체(Replace& Recycle)하는 ‘3R 솔루션’과 바이오 원료·소재 도입도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