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LX판토스, ‘지속가능 항공 연료’ 사용 협약
대한항공-LX판토스, ‘지속가능 항공 연료’ 사용 협약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11.21 1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 저감, 국내 SAF 사용 인식 개선 협력
(왼쪽 네번째, 다섯번째) 엄재동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전무)와 오근택 LX판토스 항공사업부장 . 사진=대한항공
(왼쪽 네번째, 다섯번째) 엄재동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전무)와 오근택 LX판토스 항공사업부장 . 사진=대한항공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대한항공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종합물류기업 LX판토스와 함께 ‘지속가능 항공유(SAF)’ 사용 확대를 위한 협력을 시작한다.

대한항공은 20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LX판토스와 ‘SAF 프로그램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LX판토스와의 이번 업무협약은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화물 부문 최초로 시작한 ‘고객 참여형 SAF 협력 프로그램’에 따른 것이다. LX판토스는 이번 프로그램의 첫 협력사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항공물류 부문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과 SAF 사용에 대한 국내 인식 제고 등 항공화물 부문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로 협의했다.

LX판토스는 대한항공 화물 운송에 쓰이는 SAF 구매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SAF 사용에 따른 탄소 배출량 저감 실적을 공유한다. 

SAF는 친환경 원료로 만든 대체연료다. 기존 항공유와 혼합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화석연료 기반의 항공유 대비 탄소배출량을 80% 넘게 감축할 수 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서는 SAF 활용이 향후 항공업계 탄소배출 저감 활동 중 가장 큰 비중(65%)을 차지해 항공 부문 온실가스를 줄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엄재동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은 “LX판토스를 첫번째 협력 파트너로 맞이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여정을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항공업계의 공동 과제인 SAF 상용화에 속도를 내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한국 시장 내 SAF 사용에 대한 인식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근택 LX판토스 항공사업부장은 “항공물류 산업의 탈탄소화는 향후 핵심적인 생존 요소”라며 “LX판토스는 대한항공과의 SAF 사용 협력을 통해 ESG 경영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물류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