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와 금융사·투자기관의 '만남의 장' 열린다
핀테크와 금융사·투자기관의 '만남의 장' 열린다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1.15 1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26일 제1회 핀테크 오픈 네트워킹 데이 개최
투자기관 협업방향·운용전략 발표...반기마다 개최 예정
금융위원회. 사진=뉴시스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금융위원회는 오는 2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 투자기관이 참여하는 '제1회 핀테크 오픈 네트워킹 데이' 행사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핀테크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금융기관의 B2B 사업추진과 투자기관(벤처캐피탈 등)으로부터의 투자유치 활성화가 필요하다.

그럼에도 핀테크 스타트업과 금융회사·투자기관 간의 네트워킹 기회는 여전히 부족하고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은 금융관련 규제 이슈에 대한 이해와 투자유치·해외진출 노하우도 부족한 상황이다.

이번 행사는 핀테크 기업이 금융사와 디지털 분야 협업·협력을 모색하고 투자기관으로부터 투자유치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유사한 금융 분야나 해외지역에서 활동하는 다른 핀테크 기업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종합적인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핀테크 오픈 네트워킹 데이는 오는 26일 행사를 시작으로 반기마다 정기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핀테크 기업이 직접 사업모델을 발표했던 그간의 데모데이와 기업설명회(IR)와 달리 이번에는 금융사와 투자기관이 핀테크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각각 사업추진·협업방향과 투자기관의 운용전략을 발표한다.

발표에 참여하는 7개 금융사는 보육기업 선발계획과 구체적인 지원사항, 제휴·투자연계, 해외동반진출 등을 담은 핀테크랩의 연간 사업계획을 공유한다.

아울러 그간의 은행·보험·카드·증권 등 계열사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핀테크 기업과 협업한 사례를 소개하고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디지털 전환 협업과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투자기관에서는 4개의 '핀테크혁신펀드' 위탁운용사가 참여해 운용사의 주목적 투자 분야와 대상·투자규모 등 펀드 운용전략을 소개한다. 펀드 결성 배경과 운용인력 등 운용사 현황을 핀테크 기업에 공유하는 역제안(Reverse IR)을 진행한다.

기관별 상담부스도 운영해 금융사와 투자기관의 발표내용이 핀테크 기업과의 실질적인 협업과 투자유치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상담을 진행한다. IBK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도 부스에 참여해 올해 공급 예정인 핀테크 특화 정책금융 대출·보증상품에 대한 안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 '핀테크 리더 멘토링'에서는 다양한 금융 분야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선배 핀테크 기업들이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의 성장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에 대처할 수 있도록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