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 물가 ‘빨간불’…연초부터 식료품 6.7% 인상
먹거리 물가 ‘빨간불’…연초부터 식료품 6.7% 인상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3.12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과일 물가 고공행진…저소득층 감소폭 가장 커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 도매시장 점검...물가안정 나서
사진=농림축산식품부
10일 서울 동봉구 농협 창동 하나로마트를 찾은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가운데).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2일 오전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방문해 사과‧배 등 주요 과일의 도매시장 반입 현황과 도매가격을 점검하고 도매시장법인‧중도매인 등 도매시장 유통주체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송미령 장관은 “농산물 물가안정을 위해 3월 6일부터 비상수급안정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며 “매일 농산물 수급과 물가상황을 집중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상 영향에 따른 과일‧채소의 생산 감소 등으로 과일‧시설채소 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어 국민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실제로 먹거리 물가가 오르면서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보다 3.1% 상승했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1~2월 식료품 물가 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6.7% 올랐다. 1~2월 기준 2021년(8.3%) 이후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최근 식료품 물가 상승은 작황 부진에 따른 과일 등 농산물 가격 상승이 주요 원인이다.

주요 산지 기상 악화로 과일과 채소 가격이 크게 올랐다. 특히 사과 가격이 크게 오르고 이에 따른 대체 수요로 다른 과일 가격도 함께 오르면서 과일 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과일 물가 지수는 지난달 161.39(2020년=100)로 1년 전과 비교해 38.3% 급등했다. 1991년 9월(43.3%) 이후 32년 5개월 만에 가장 높다.

이처럼 식료품 물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가계는 ‘먹거리’를 중심으로 소비를 줄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저소득층의 먹거리 지출 감소가 눈에 띈다.

통계청의 가계 동향 조사에 따르면 1인 이상 가구의 식료품, 비주류 음료 지출액은 40만9000원(4분기 평균)으로 1년 전보다 2.4% 늘었다. 물가 영향을 배제하면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의 실질 지출은 감소폭(3.9%)은 더 커진다.

식료품, 비주류 음료 실질 지출은 2021년 4분기부터 지난해 2분기까지 7분기 연속 줄었다. 지난해 3분기 1.1% 반등했다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외식비 실질 지출도 지난해 4분기 0.2% 감소했다. 지난해 2분기부터 3분기 연속 직전 연도 대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저소득층의 먹거리 지출은 다른 가구보다 더 큰 폭으로 줄었다.

소득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지난해 4분기 식료품, 비주류 음료 실질 지출은 7.7% 줄었다.  

1분위 가구의 외식비 실질 지출도 5.8% 감소해 다른 분위보다 감소폭이 컸다. 2분위도 외식비 실질 지출이 4.2% 감소했다. 3~5분위는 증가하거나 보합을 기록했다.

이처럼 가계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높아지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 6일부터 농산물 가격 폭등세를 안정시키기 위한 비상수급 안정대책반을 가동중이다. 매일 점검 회의를 열어 농축산물 수급 동향과 가공식품 물가 상황을 확인하면서 전방위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대체과일의 본격 출하 전인 4월까지 과일‧채소를 중심으로 ▲생산자 납품단가 204억원 지원 ▲230억원 규모의 할인지원을 통해 소비자 체감물가를 낮출 계획이다. ▲과일류 할당관세 적용도 확대(6품목→8)하고 ▲오렌지․바나나 등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직수입을 통해 가격 인하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 올해 1월부터는 농촌진흥청·지자체·생산자단체와 집중관리 과원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는 등 산지 농작물 생육 관리에도 나섰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