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삼성 스마트 공장 직접 보고 배운다
中企, 삼성 스마트 공장 직접 보고 배운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9.02 13: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2022 상생형 스마트공장 킥오프’ 행사
삼성, 中企 대표 초청 스마트공장 노하우 공유
올해 약 270개 中企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중소기업들이 삼성전자의 스마트공장에 초대받아 제조혁신 현장을 직접보고 노하우를 전수받는 뜻깊은 자리가 열렸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와 삼성전자, 중기중앙회는 2일, 올해 삼성전자와 함께 지원하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삼성전자, 중기중앙회는 2일,  ‘상생형 스마트공장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지원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대기업·공공기관과 함께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행사는 스마트공장 구축을 시작하는 중소기업 대표들이 삼성전자의 제조 현장을 직접 보고 체험하며 벤치마킹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먼저 진행된 스마트공장 우수기업 사례를 공유하며 혁신 의지를 다질 수 있도록 마련된 자리다.

지난 4월부터 모집한 도입기업 대표 등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상생형 스마트공장의 추진 경과 및 성과 발표, 우수기업 시상, 사례발표 순서로 진행된다.

중소기업 대표들은 이날 생활가전 제품을 생산하는 삼성전자 광주캠퍼스 에어컨, 냉장고, 콤프레셔 등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AI를 활용한 생산 시스템 운영 ▲자동화 설비 ▲전동운반차 등 물류개선 ▲공정별 간이자동화 등 현장 혁신 사례를 직접 보고 질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삼성전자, 중기중앙회는 2일,  ‘상생형 스마트공장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상훈 삼성전자 ESG&스마트공장지원 센터장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가이드’를 주제로 한 특강에서 중소기업별로 업종과 규모 등 개별적인 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이 센터장은 또 원재료 입고부터 생산, 검사, 포장, 출하까지 전 공정의 정보를 AI와 연계된 시스템이 빅 데이터(Big Data) 분석을 통해 예측해 실시간으로 생산공정을 제어하는 ‘지능형 공장’ 추진 방안도 참석자들과 공유했다.

오늘 행사에서는 지난해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을 받은 업체 중 성공 사례로 꼽히는 ▲도금업체 ‘동아플레이팅’ ▲비데 제조업체 ‘에이스라이프’ ▲두부과자 제조업체 ‘쿠키아’ 등 총 3개 기업의 성공 사례도 소개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삼성전자, 중기중앙회는 2일,  ‘상생형 스마트공장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행사에 참석한 조주현 차관은 “스마트공장은 디지털 전환시대를 대비하는 중소 제조기업의 필수 수단이 되고 있으며, 이는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의 성과로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2018년 삼성전자를 비롯한 4개 대기업과 시작한 이후 지속 확대해 ’22년에는 33개의 대기업, 공공기관과 함께 약 1000개사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