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86개 중소 중견기업에 특허 123건 무상 이전
삼성전자, 86개 중소 중견기업에 특허 123건 무상 이전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7.11 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산업통상부-삼성전자 기술나눔 행사 개최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삼성전자의 특허 123건이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무상 이전된다.

6일 코스피가 전거래일보다 6.25포인트 오른 3127.08에 장을 마쳤다. 삼성전자와 삼성전자우,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등이 강세를 보였다. 사진=양지훈 기자
삼성전자의 특허 123건이 국내 중소중견기업에 무상 이전된다.  사진=이지경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는 11일 삼정호텔 아도니스홀(서울 강남)에서 황수성 산업기반실장과 삼성전자 김유석 부사장,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민병주 원장, 50여 개 기술나눔 수혜기업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2023년 산업부-삼성전자 기술나눔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5년부터 기술나눔에 참여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현재까지 1082건의 특허를 588개의 기업에 무료로 이전했고 이전한 특허의 수, 수혜기업의 수에서 모두 가장 우수한 실적을 보여주고 있다.

삼성전자로부터 이전받은 리트빅의 경우 이전받은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자동차용 방송수신 셋톱박스 제품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까지 판로를 개척해 50억원의 매출과 9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

이날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산업부,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앞으로도 대‧중소기업의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을 위해 기술나눔에 지속 참여하기로 했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기반실장은 “세계적 기업인 삼성전자의 우수기술들은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에 무상으로 이전받는 특허를 통해 신사업 진출, 매출 성장 등 한 단계 도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3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기술나눔사업은 대기업·공공기관 등이 보유한 미활용 우수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무상 이전하고 관련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3년 이후 현재까지 총 33개의 대기업으로부터 1만4415건의 나눔기술을 제공받아 1416개 중소‧중견기업에 2979건의 무상이전이 추진됐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