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투싼' 디자인 공개
현대차, '더 뉴 투싼' 디자인 공개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11.21 15: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싼의 상품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린 부분변경 모델 선봬
파노라믹 디스플레이, 일자형 에어벤트 등 신차 수준 변화
현대차는 ‘더 뉴 투싼’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더 뉴 투싼 .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현대차는 21일 ‘더 뉴 투싼’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투싼은 2020년 9월 출시된 4세대 투싼의 상품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려 3년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이다.

더 뉴 투싼은 기존 모델에 담긴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계승하는 동시에 다부지고 와이드한 이미지가 가미된 외장과 고급스럽고 하이테크한 느낌을 주는 실내 디자인으로 거듭났다.

전면부는 강인하고 넓어 보이는 느낌을 부여했다. 후면부는 범퍼 몰딩과 일체화된 스키드 플레이트를 기존보다 가로 방향으로 확대 적용해 전면부와 통일감을 주면서 안정감을 더했다.측면부는 역동성을 강조해 새롭게 디자인된 알로이 휠이 전체적인 비례감을 개선해준다.

더 뉴 투싼의 실내는 신차 수준의 변화를 통해 넉넉한 공간감과 실용성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각각 12.3인치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곡선의 형태로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고 고급감을 향상시켰다.

더 뉴 투싼은 2종의 신규 색상인 ‘파인 그린 매트’와 ‘얼티메이트 레드 메탈릭’을 포함한 총 9종의 외장 색상과 ‘그린/블랙/그레이 3 톤’을 새롭게 추가한 총 5종의 내장 색상으로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투싼은 기존의 만족도가 높았던 외장 디자인을 더 대담하고 역동적으로 강화하고 내장 디자인은 사용 편의성과 고급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젊고 역동적인 대한민국 대표 준중형 SUV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