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크록스 통합물류센터 구축
 CJ대한통운, 크록스 통합물류센터 구축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2.22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장 배송부터 온라인 주문까지”…전국 90여개 매장·온라인몰 물류 통합관리 
​​​​​​​크록스 초고속 성장에 일 5만건 처리…자동 분류 시스템으로 생산성 2배 ‘껑충’
크록스 통합물류센터에서 미니 AGV가 상품을 하나씩 실어 배송지별로 분류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크록스 통합물류센터에서 미니 AGV가 상품을 하나씩 실어 배송지별로 분류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CJ대한통운은 경기 이천에 글로벌 신발 브랜드 크록스의 통합물류센터를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수도권 두 곳에 분산돼 있던 물류센터를 통합해 상승효과와 효율을 극대화한다는 취지다. 

크록스 통합물류센터는 연면적 2만㎡(약 6000평) 규모다. 기존 대비 2배 늘어난 하루 최대 5만여 박스를 처리할 수 있다. 

배송도 더 빨라졌다. 경기 남동부에 위치한 이천은 크록스 매장과 온라인 구매 수요가 밀집한 서울과 가까운 데다 교통 편의성 덕에 ‘물류 허브’다. 패션물류단지가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크록스의 물류 거점 구축 및 강화는 매년 높은 성장률을 보이는 한국에 더 공을 들이겠다는 의도다. 2022년 한국에 첫 물류센터를 연 지 2년도 채 안 돼 확장에 나설 정도로 성장세가 가파르다.

이번에 문을 연 물류센터는 전국 90여개의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쇼핑을 아우르는 ‘통합물류센터’로 기능한다. 오프라인 매장 물류(B2B, 기업간 거래)는 기존의 온라인몰 물류(B2C, 기업 소비자간 거래)와는 확연히 다르다. 

매장 배송 상품은 매장이 영업을 하지 않는 새벽 시간에 한 번에 대량으로 출고한다. 

반면 온라인 판매 상품은 소량의 여러 주문을 한꺼번에 처리한다. 

하나의 물류센터에서 서로 다른 방식으로 운영하는 ‘통합 물류’의 복잡성에도 불구하고, CJ대한통운은 설계 단계부터 동선을 최적화해 효율을 높였다.

핵심 기술은 분류의 자동화다. 

신발은 일반 의류에 비해 색상과 사이즈가 다양해 분류와 재고 관리 부담이 크다. 현재 판매 중인 크록스 상품만 신발부터 액세서리 ‘지비츠 참‘ 등 8000여가지가 넘는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CJ대한통운은 자체 개발한 자동 분류 시스템인 ‘MAAS(Mini AGV Assorting System)’를 도입했다. 

상품을 배송지별로 분류해 그에 맞는 배송 박스로 옮기는 작업은 모두 로봇청소기처럼 생긴 50여 대의 미니 AGV(Automatic Guided Vehicle)가 담당한다. 기존에 사람이 하던 일을 MAAS가 맡으면서 더 빠르고 정확해져 생산성이 2배 이상 높아졌다.

국내 최대 규모의 물류 인프라와 시장 지배력도 강점이다. 짧은 시간에 급증한 주문량을 처리할 수 있는 것도 이 덕분이다. 

국내에선 CJ대한통운이 유일하게 상품 보관부터 포장 및 배송까지 ‘원스톱 물류’가 가능한 자체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물류 업체 대부분이 상품을 보관하기만 하고 배송은 택배사에 위탁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CJ대한통운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4개국(한국‧인도‧중국‧싱가포르)에서 크록스의 물류를 담당하고 있다. 2019년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2022년 중국‧한국, 지난해 인도에 차례로 크록스 전용 물류센터를 열었다. 이들의 연면적을 모두 합치면 축구장 8개 크기인 5만7000㎡(약 1만7000평)에 달한다. 

국내 기업이 아시아 4개국의 물류 사업을 동시에 따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은 유럽이나 미국의 물류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의 주류였다. 

앞서 CJ대한통운은 크록스의 주요 시장인 인도‧중국‧싱가포르 등에 일찌감치 현지법인을 세우는 식으로 글로벌화를 적극 추진해 왔다. 현재 전 세계 36개국 250여 곳에 다수의 물류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크록스가 향후 온라인 역량을 강화하고 아시아 매출 비중을 늘려나갈 계획인 만큼  CJ대한통운의 역할과 중요성은 더 커질 전망이다. 

‘월드 풋웨어’ 연감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아시아가 전 세계 신발 소비량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53%에 이른다.

윤진 CJ대한통운 FT(Fulfillment and Transportation)본부장은 “크록스의 신뢰는 CJ대한통운의 물류 인프라와 운영 역량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방증”이라며 “통합물류센터를 중심으로 크록스와 함께 아시아 시장에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