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실의 계절 연이은 ‘수상’ 소식…삼성電·풀무원·대웅제약
결실의 계절 연이은 ‘수상’ 소식…삼성電·풀무원·대웅제약
  • 신광렬 기자, 윤현옥 기자
  • 승인 2021.11.2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비스포크 가전 3종, ‘인간공학디자인상’ 수상
풀무원, 亞 500대 브랜드 ‘첫’ 선정…로하스 인증
​​​​​​​대웅제약, ‘한국PR대상’ 수상…印尼서 캠페인 전개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결실의 계절을 맞아 기업들의 수상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인간공학디자인상’을 수상했고, 풀무원은 ‘2021년 아시아 500대 브랜드’에 선정됐다.

대웅제약은 해외에서 사회공헌 캠페인을 진행하고 ‘한국PR대상을 받았다.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가전 3종이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21년 인간공학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가전 3종이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21년 인간공학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자사의 ‘비스포크’ 가전 3종이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21년 인간공학디자인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21회를 맞는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정성, 보전성, 시장성을 소비자 관점에서 평가해 시상한다.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비스포크 제트’는 ‘베스트 오브 베스트’에, ‘비스포크 제트 봇 AI(인공지능)’와 ‘비스포크 큐커’는 ‘베스트 이노베이션’에 이름을 올렸다.

비스포크 제트는 무게가 2.42㎏으로 가벼워 사용하기 편리할 뿐 아니라 무게 중심과 핸들 각도, 먼지통과 배터리의 위치를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손목이나 팔에 가해지는 부담을 덜어주고 210W의 강력한 흡입력을 자랑한다.

비스포크 제트 봇 AI는 다양한 센싱 기술에 인공지능 딥러닝을 더해 한 차원 다른 사물 인식 능력과 주행 성능을 구현했다.

비스포크 큐커는 최대 4가지 요리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멀티쿡’, 간편식과 밀키트 포장의 바코드를 모바일로 스캔하면 최적의 온도와 시간을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스캔쿡’, 전자레인지, 그릴, 에어프라이어, 토스터 기능을 모두 갖춘 편리성과 공간활용의 효율성을 인정받았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앞으로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과 사용 패턴을 체계적으로 분석해 편의성과 성능을 극대화한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풀무원은 브랜드 인지도 확산의 일환으로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4년 연속 참가하여 한국의 식문화와 풀무원의 대표 제품을 알렸다. 사진=풀무원
풀무원은 브랜드 인지도 확산의 일환으로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린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4년 연속 참가하여 한국의 식문화와 풀무원의 대표 제품을 알렸다. 사진=풀무원

풀무원은 중화권 내 권위 있는 브랜드평가기관인 아시아브랜드가 발표한 ‘2021년 아시아 500대 브랜드’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500대 브랜드 중 국내 브랜드는 24개로 이중 식품기업은 풀무원 등 3개 업체가 포함됐다.

아시아브랜드는 2005년 홍콩에서 설립된 브랜드평가기관으로 사업 성과와 브랜드 지명도, 매체 노출도 등을 판단해 매년 아시아 500대 브랜드를 선정 발표하고 있다.

이 평가기관은 매년 마카오에서 중화권 유명 인사들을 초청해 현장 시상식을 진행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중국 본토와 근접한 하이난(해남도)에서 시상식을 진행했다. 풀무원은 올해 시상식에는 참여하지 않고 상패만 수여받았다.

풀무원은 중국 사업 성과와 중국 내 브랜드 인지도 확대 노력을 인정받아 이번 아시아브랜드 평가에서 500대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풀무원 관계자는 “이번 아시아 500대 브랜드에 선정된 것은 중화권 내 풀무원의 브랜드 가치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첫 사례”라며 “풀무원은 매출 확대는 물론 중국 내 소비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브랜드와 제품 인지도를 높이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자사의 ‘대웅소셜임팩터’ 캠페인이 한국 PR협회 주관 제29회 한국PR 대상 시상식에서 공공, 공익 캠페인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대웅소셜임팩터’ 캠페인으로 한국 PR협회 주관 제29회 한국PR 대상 시상식에서 공공, 공익 캠페인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은 자사의 ‘대웅소셜임팩터’ 캠페인이 한국 PR협회 주관 제29회 한국PR 대상 시상식에서 공공, 공익 캠페인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29회차를 맞이한 한국PR대상은 정부부처와 공공기관을 비롯해 기업과 PR회사 등에서 진행한 PR분야의 우수한 활동과 성과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대웅제약의 대웅소셜임팩터 캠페인은 인도네시아인을 돕기 위해 현지에서 진행한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인도네시아 의과대학 재학생 15명으로 구성된 대웅소셜임팩터는 코로나19 관련 정보 영상을 제작해 높은 문맹률로 정보 접근성이 낮은 인도네시아에서 올바른 예방수칙을 확산시켰다.

올 4월 온라인 발대식을 시작으로 5개월간 진행된 대웅소셜임팩터 캠페인은 한국의 제약기업과 인도네시아 대학생들이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한 현지 최초의 소셜임팩트 사례다. 

대웅소셜임팩터가 제작한 코로나19 예방 교육과 정보 영상을 비롯해 현지 감염병 극복을 위해 희생하는 ‘숨은 영웅들’을 조명한 미니 다큐멘터리 등 총 60편의 영상은 유튜브와 소셜미디어에서 3000만회 이상 도달을 기록하며 큰 관심을 받았다. 

사회문제 극복을 위한 대학생들의 주도적인 움직임에 현지 국영방송(TVRI)을 비롯 주요 방송사들도 캠페인 활동을 주요 뉴스로 보도하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이번 대웅소셜임팩터 캠페인의 수상은 전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에서 제약기업이 대학생들과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신광렬 기자,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