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년만에 비대면 ‘보안 기술 포럼’ 개최
삼성전자, 4년만에 비대면 ‘보안 기술 포럼’ 개최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8.22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안기술 글로벌 석학들 강연…삼성전자 연구활동 소개
전경훈 사장 “보안 취약점 발굴, 더 높은 보안 제공 노력”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삼성전자가 22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제7회 삼성 보안 기술 포럼(Samsung Security Tech Forum, SSTF)’을 개최했다.

1. '제7회 삼성 보안 기술 포럼' 개최.jpg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개최된 '제7회 삼성 보안 기술 포럼'에서 삼성전자 DX부문 CTO겸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전경훈 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 보안 기술 포럼’은 학계·업계 관계자들이 참가해 보안 기술 분야의 최신 기술과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다.

올해 포럼은 코로나19 이후 4년 만의 오프라인 행사다. 포럼 주제는 ‘보안을 위한 해킹: 해킹이 어떻게 보안 혁신을 이끄는가(Hack for Security: How hacking drives security innovation)’다.

전경훈 삼성전자 DX부문 CTO 겸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은 환영사에서 “해킹 수법이 진화할수록 보안 기술도 같이 성장해 왔다”고 언급하며 “삼성전자는 고객에게 더 높은 수준의 보안을 제공하기 위해 해커의 시선으로 보안 취약점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제7회 삼성 보안 기술 포럼'에서 삼성리서치 시큐리티&프라이버시 팀장 황용호 상무가 기조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황용호 삼성리서치 시큐리티 & 프라이버시 상무는 기조강연에서 “해킹은 지금까지 간과하거나 혹은 대비하지 못한 부분까지 살피며 보안의 혁신을 이끌어가는 핵심요소”라고 설명하고, 보안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를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안했다.

이어 ▲미국 미시간대학교 전기컴퓨터공학부 신강근(Kang G. Shin) 교수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윤인수 교수 ▲연세대 전기전자공학부 한준 교수 등 보안기술 분야 석학들의 초청강연이 진행됐다.

신강근 미시간대학교 교수는 해킹으로 발생하는 반자율시스템(semi-autonomous systems)의 잘못된 의사결정의 위험성과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소개했다. 윤인수 카이스트 교수는 메모리의 취약점 검사와 방어에 대한 연구 내용을 설명했다. 한준 연세대 교수는 IoT 기기들과 사이버-물리시스템 (Cyber-Physical System)의 센서 데이터를 이용한 공격과 방어 방안을 공유했다.

기술 세션에서는 ▲보안 분야 대표 학회 논문 저자들의 연구 내용 ▲삼성리서치와 사업부의 공동 프로젝트 ▲기업 안에서 해커들의 역할 및 활동이 소개됐다. 올 해 미국에서 열린 세계 최고 해킹대회 ‘데프콘(DEFCON) CTF 31’에서 예선 1위, 본선 2위를 수상한 국제연합팀 Blue Water 소속 삼성리서치 연구원들도 세션 발표에 참여했다. 앞선 19일에는 해킹 입문자부터 상급자까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해킹체험존(Hacker’s Playground)도 마련됐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