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홍콩 ELS 리스크에 은행·증권사 전수조사
금감원, 홍콩 ELS 리스크에 은행·증권사 전수조사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3.11.27 1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다 판매은행 국민은행 현장 점검
판매사 전수조사 확대해 현황 파악
홍콩 시민들이 증권 시세 전광판 앞에서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내년 홍콩 증시 급락으로 주가연계증권(ELS) 상품의 대규모 손실이 예상되면서 금융감독원이 은행·증권사 등 판매사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27일 금감원 관계자는 "홍콩 H지수 ELS를 점검하기 위해 판매사에 대한 현장 전수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H지수 ELS를 최다 판매한 국민은행을 현장 점검에 착수한 바 있는데 다른 판매사 현황을 들여다보기 위해 점검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실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 판매 잔액은 20조5000억원에 달했다. 이중 15조 8860억 원어치가 은행을 통해 판매됐다.

특히 이중 국민은행의 판매 잔액은 7조8458억원으로 약 절반을 차지했다. 이어 신한은행 2조3701억원, NH농협은행 2조1310억원, 하나은행 2조1782억원 등의 순이었다. 이들 모두 내년 상반기에 만기가 몰려 있는 상황이다.

증권사 중에서도 최대 판매사인 미래에셋증권과 KB증권 등 5∼6곳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증권업계 역시 약 3조5000억원이 내년 상반기에 만기를 맞는다.

통상 3년 만기로 운영되는 ELS는 만기 시점 기초자산 가격이 판매 시점보다 35~55% 이상 하락하면 손실이 발생한다.

내년 만기가 도래하는 H지수는 판매 시점에 1만을 넘었지만 지난 23일 기준으로는 6075.19로 떨어진 상태다. 내년 상반기 만기 때 대규모 손실이 예상되는 이유다.

이는 홍콩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가로 구성된 홍콩H지수가 중국 경제 둔화, 미·중 분쟁 등으로 크게 하락한 탓이다.

아울러 내년 상반기 손실이 확정될 경우 은행·증권사들의 불완전판매 여부도 드러날 전망이다.

실제 금감원은 ELS 구조가 복잡하고 원금이 보장되지 않는 고위험 상품임에도 판매사들이 이를 소비자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판매했는지도 들여다볼 계획이다.

만약 판매사의 불완전판매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게 되면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사모펀드 사태에 준하는 논란이 다시 발생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판매 현황이나 은행의 민원 대응 방안 등을 점검하고 있다"며 "내년에 실제로 손실이 발생하면 감독 당국 차원에서 추가로 들여다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