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4개사, ‘건강친화기업’ 인증 획득
현대차그룹 4개사, ‘건강친화기업’ 인증 획득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3.12.13 09: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현대모비스·현대위아·현대로템 선정…지난해에는 기아 인증
‘2023 건강친화기업 인증제도 성과대회’에서 (왼쪽부터) 정현석 현대로템 안전기획팀장, 정상익 현대자동차 안전경영지원실장, 이원철 현대모비스 안전보건지원실장, 조준영 현대위아 안전보건팀장이 건강친화기업 인증을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2023 건강친화기업 인증제도 성과대회’에서 (왼쪽부터) 정현석 현대로템 안전기획팀장, 정상익 현대자동차 안전경영지원실장, 이원철 현대모비스 안전보건지원실장, 조준영 현대위아 안전보건팀장이 건강친화기업 인증을 받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4개사가 임직원의 건강 증진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1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로템 등 4개사가 보건복지부 및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주관하는 ‘건강친화기업’ 인증을 획득했다.

‘건강친화기업 인증제도’는 임직원의 건강 관련 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국민건강증진법에 따라 정부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로 지난해 처음 시행됐다.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로템은 ▲건강친화경영 ▲건강친화문화 ▲건강친화활동 ▲직원만족도 등 4개 부문으로 이뤄진 올해 심사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인증을 획득했다. 이로써 건강친화기업에 선정된 현대차그룹 계열사는 지난해 선정된 기아를 포함해 총 5곳으로 늘어났다.

4개사는 이번 인증 획득을 통해 정부로부터 ▲건강친화적 직장환경 조성을 위한 컨설팅 및 교육 프로그램 제공 ▲여가친화기업 인증과 같은 정부인증제도 참여 시 가산점 부여 등의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현대차그룹 계열사 임직원 모두가 직장에서 건강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