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종희號 KB금융 세대교체…6개 계열사 CEO 바꿔
양종희號 KB금융 세대교체…6개 계열사 CEO 바꿔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3.12.14 1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지주, 전문성 기반한 세대교체 단행
현행 김성현·이창권·김종필 대표는 유임
저축은행 대표 여성 후보자 서혜자 전무
KB금융그룹 여의도 통합 신사옥. 사진=KB국민은행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KB금융지주가 KB증권(WM부문), KB손해보험 등 올해 말 임기가 만료되는 8개 계열사 중 6개 계열사 대표이사를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김성현 KB증권(IB부문) 대표와 이창권 KB국민카드 대표, 김종필 KB인베스트먼트는 유임이 결정됐다.

KB금융지주는 14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대추위)를 개최하고 KB증권 등 8개 계열사의 대표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대추위는 12월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8개 계열사 중 6개 계열사인 KB증권(WM부문), KB손해보험, KB자산운용, KB캐피탈, KB부동산신탁, KB저축은행은 신임 대표이사 후보를, KB증권(IB부문), KB국민카드, KB인베스트먼트의 경우 김성현·이창권·김종필 현 대표이사를 재선임 후보로 추천했다.

신임 대표이사 후보는 ▲KB증권 WM부문에 이홍구 KB증권 WM영업총괄본부 부사장 ▲KB손해보험에 구본욱 KB손해보험 리스크관리본부 전무 ▲KB자산운용에 김영성 KB자산운용 연금&유가증권부문 전무 ▲KB캐피탈에 빈중일 KB국민은행 구조화금융본부장 ▲KB부동산신탁에 성채현 KB국민은행 영업그룹 이사부행장 ▲KB저축은행에 서혜자 KB금융지주 준법감시인 전무로 총 6명이다.

신임 대표이사의 임기는 2년이며 KB증권 이홍구 후보의 경우 KB증권 김성현 후보와 같이 1년이다. 재선임 후보의 임기도 1년이다.

KB증권 WM부문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된 이홍구 부사장은 안정적인 WM수익구조 구축, 관리자산(AUM) 증가 등 우수한 경영성과를 이끌어내며 새로운 WM Biz의 구조적 전환을 가속화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폭넓은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디지털·플랫폼 분야의 전략적 확장을 주도할 수 있는 리더십을 겸비한 점을 인정받았다.

KB손해보험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된 구본욱 전무는 경영전략, 리스크관리 등 주요직무 경험을 기반으로 가치·효율 중심의 내실성장을 지속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경영관리 역량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KB자산운용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된 김영성 전무는 국내 자산운용업권에서 역량을 인정받은 시장 전문가로 연금 및 TDF 부문의 뛰어난 성과로 점유율 확장을 이끌었다. 자산운용업의 트렌드를 정확히 읽어내는 통찰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KB캐피탈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된 ‘빈중일’ 본부장은 CIB, 글로벌심사 등 그룹내 핵심 Biz 부문에 대한 업무 전문성뿐만 아니라 탁월한 영업력과 현장감을 발휘해 자산 포트폴리오 재편, 수익성 개선 및 성장을 견인하고 그룹 CIB부문과의 협업 및 기업금융·투자금융의 내실성장을 추진할 수 있는 검증된 실행력을 인정받았다.

KB부동산신탁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된 성채현 부행장은 부동산시장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조직관리 역량과 국민은행 영업그룹대표를 역임하며 내실성장을 추진하는 등 안정적인 경영능력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았다.

KB저축은행 대표이사로 후보로 추천된 서혜자 전무는 조직내 다양성을 고려한 여성 후보자로서 그룹 내부통제 체질 개선 경험을 바탕으로 준법·법무, HR, 영업 등 다양한 직무를 거치며 계열사 Biz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췄다.

대추위 관계자는 “내부 인재 중심의 선순환 경영승계 구조 정착 및 계열사의 경쟁력 제고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추천된 후보는 이달 중 해당 계열사의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의 최종 심사 및 추천을 통해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