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국내 최초 1GPa급 철근 개발 성공
동국제강, 국내 최초 1GPa급 철근 개발 성공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12.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동국제강
사진=동국제강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동국제강이 국내 최초 항복강도 1GPa급 철근(이하 기가 철근)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동국제강이 연구개발에 성공한 기가 철근은 항복강도 1014MPa급으로 국내에서 개발된 철근 중 최고 강도의 제품이다. 기가 철근은 1㎠당 12.2톤의 하중을 견딜 수 있으며, 일반 철근 대비 2배 이상이다.

동국제강은 기가 철근이 ▲장대교량 ▲초고층 빌딩 ▲격납구조물 등 높은 강도가 요구되는 시공현장에 긴장재로 쓰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긴장재는 콘크리트 구조물 건축 시 큰 하중이 발생했을 때 콘크리트에 균열이 발생하지 않도록 콘크리트 내부 또는 외부에 시공되는 강재다.

유럽, 일본 등 해외에서는 기가급 강도의 철근이 대형 철근콘크리트 구조물 건축 현장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나, 기가 철근이 개발되지 않은 국내의 경우 단가가 비교적 높은 강선 등으로 대체 사용되고 있다.

동국제강의 기가 철근 개발로 공사 원가 절감 및 공기 단축, 콘크리트 구조물의 구조적 성능 향상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기가 철근 상용화를 위해 추가적인 연구 개발을 추진하고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주거 안전 증진과 직결되는 건축구조용 철강재의 품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