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지오센트릭-사빅, ‘고기능 화학제품’ 생산에 2천억원 공동투자
SK지오센트릭-사빅, ‘고기능 화학제품’ 생산에 2천억원 공동투자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8.23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지오센트릭·사빅 합작법인 SSNC, 울산시와 23일 공장 신·증설 MOU
차부품ㆍ태양광필름 제조 등 고부가소재 생산예정…“플라스틱 사용 절감”
2024년 연 30만톤 생산·90%이상 수출 예정…“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SK지오센트릭이 고기능성 화학제품 시장 선점을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화학기업 사빅(SABIC)과 공동 투자에 나선다.

23일 SK지오센트릭은 사빅과 공동으로 설립한 합작법인 SSNC(SABIC SK Nexlene Company)가 울산시와 함께 이날 울산광역시청에서 고부가 화학제품 공장 신·증설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지오센트릭이 고기능성 화학제품 시장 선점을 위해 사우디아라비아 화학기업 사빅(SABIC)과 공동 투자에 나선다. 울산 넥슬렌 공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지오센트릭이 고기능성 화학제품 시장 선점을 위해 사빅과 공동 투자에 나선다. 울산 넥슬렌 공장. 사진=SK이노베이션

이번 투자협약에 따라 SSNC는 국내 자회사인 한국넥슬렌을 통해 울산시 울주군 청량읍 사평로 1 일원 1322㎡ 부지에 2024년 7월까지 약 2000억원을 투자, 고기능성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POE) 생산공장을 신·증설한다.

SSNC는 SK지오센트릭과 사빅이  2015년 설립한 합작법인으로, 한국넥슬렌은 SSNC의 100% 자회사다.

SSNC는 한국넥슬렌에 총 6051억원을 투자해 6만8100㎡ 규모의 공장을 설립, 연간 21만톤의 넥슬렌(Nexlene)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 신·증설로 연간 생산량은 43%가량 늘어난 30만톤에 이르게 된다. 생산물량의 90% 이상은 수출할 계획이다.

SSNC와 울산시는 고기능 화학제품 넥슬렌의 글로벌 공급 확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넥슬렌은 2010년 SK지오센트릭이 에틸렌을 원료로 개발한 고기능성 제품이다. 다음 세대를 위한 화학제품이라는 뜻인 넥슬렌엔 국내 최초로 촉매·공정·제품 전 과정 독자기술이 적용됐다. 넥슬렌은 일반 폴리에틸렌 제품 대비 위생성, 투명성, 강도 등이 뛰어나고 우수한 밀도범위를 가져 다양한 제품으로의 2차 가공이 용이하다. 이번 투자는 최근 완성차 및 태양광 등 고부가 친환경 소재 수요가 급격히 높아지는데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결정됐다.

한국넥슬렌은 넥슬렌을 이용한 고기능성 제픔인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POE), 폴리올레핀 플라스토머(POP), 선형저밀도 폴리에틸렌(LLDPE)을 생산한다. 

이번에 신·증설되는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POE)는 탄력성과 내충격성이 매우 우수해 플라스틱 물성을 강화하는 자동차 경량화 부품에 주로 쓰인다. 타 제품 대비 전력손실을 줄일 수 있어 태양광 발전 필름제작용으로도 사용된다. 

폴리올레핀 플라스토머(POP)는 우수한 밀봉성으로 위생성이 높아 의료용과 식품 포장재 등에 사용된다. 외부물질과 차단성을 높여 품질 유지 기간을 늘려주는 특성이 있다. 

글로벌 고기능성 화학제품(POE/POP) 시장은 매년 5%대의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이날 행사에는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사미 무함마드 알-오사이미 SSNC 회장, 이태근 SSNC 대표 등이 참석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왼쪽부터) 김두겸 울산광역시장과 사미 무함마드 알-오사이미 SSNC 회장. 사진=SK이노베이션

김종일 한국넥슬렌 대표는 “자체 개발 넥슬렌 제품을 이용한 자동차 경량화 소재, 태양광 소재  등 고부가가치 제품 글로벌 공급 선도를 위한 증설 투자가 시작되어 기쁘다“며 “넥슬렌의  장점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두겸 울산광역시장은 “SSNC의 이번 투자결정이 주력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해 산업수도 울산의 위상을 회복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공장 신·증설과정에서 불편함이 없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