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셀, 작년 영업익 443억원 전년比 22%↑
GC셀, 작년 영업익 443억원 전년比 22%↑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3.02.10 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2361억원 달성, 전년比 40% 성장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순이익은 20% ↓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세포치료제 개발 기업 GC셀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대비 40% 성장했다.

GC셀은 인도 리바라와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Immuncell-LC)’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경기 용인 녹십자 사옥. 사진=GC셀
경기 용인 녹십자 사옥. 사진=GC셀
2023년 GC셀 경영실적. 자료=GC셀
2023년 GC셀 경영실적. 자료=GC셀

10일 GC셀에 따르면 연결기준 지난해 매출은 2361억원으로 전년대비 40.3% 급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43억원으로 전년대비 21.8% 늘었다.  

지난해 매출을 살펴보면 캐시카우인 검체검사사업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검체검사사업 매출이 전년대비 18.5% 증가했다. 바이오물류 사업에서도 매출이 54.5% 늘며 매출성장을 이끌었다. 합병 후 세포치료제 및 의료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이 매출에 추가되면서 성장세에 힘을 보탰다.

수익성 측면에서도 합병 이후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21.8% 상승했다. 

다만 순이익은 금리와 환율 상승 등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전년대비 19.6% 감소한 242억원을 기록했다

GC셀 관계자는 “지난해는 GC셀로 시작한 원년으로 어려운 시장 상황에도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올해는 제약바이오분야 글로벌 전문가를 영입해 GC셀의 도약을 위한 다각적인 청사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GC셀은 내달 정기주주총회 등 절차를 거쳐 최종 선임될 제임스박 대표이사 내정자를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와 영업 및 사업개발 강화를 통한 시장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연구개발(R&D) 측면에서도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임 김호원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중심으로 연구개발부터 임상 디자인과 개발계획까지 글로벌스탠다드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올해는 CAR-NK치료제 ‘AB-201’ 임상 본격화, 아피메드의 인게이저(engager)와 ‘AB-101’ 병용임상 진입 등 새로운 글로벌 프로젝트가 다수 예정되어 있어 향후 성과가 기대된다는 설명이다.

한편, GC셀은 2021년말에는 합병 영향으로 배당을 실시하지 못했으나, 2022년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보통주 1주당 350원을 현금으로 균등 배당한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