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탄소중립 선택 아닌 필수, 모든 역량 집중할 것”
현대제철 “탄소중립 선택 아닌 필수, 모든 역량 집중할 것”
  • 최준 기자
  • 승인 2023.04.27 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직·간접 배출량 12% 감축 계획
‘전기로-고로 ’복합 프로세스 생산 체제 구축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사진=현대제철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사진=현대제철

[이지경제=최준 기자] 현대제철이 2050년 넷제로 달성을 위한 탄소중립 로드맵을 공개했다. 2030년까지 직·간접 배출량을 12%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27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고로 제품의 품질을 유지하면서 저탄소화된 자동차용 고급 강재 생산을 목표로 ‘전기로-고로 복합 프로세스’생산 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프로세스 1단계로는 기존 전기로를 활용해 저탄소화된 쇳물을 고로 전로공정에 혼합 투입하는 방식을 적용한다. 2단계는 현대제철 고유의 신(新)전기로를 신설해 2030년까지 탄소배출이 약 40% 저감된 강재를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신전기로는 현대제철의 저탄소제품 생산체계인 ‘하이큐브’ 기술이 적용된다. 하이큐브는 신전기로에 철스크랩과 고로의 탄소중립 용선, 수소환원 직접환원철 등을 혼합 사용해 탄소배출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최고급 판재를 생산하는 핵심기술이다.

이렇게 생산된 저탄소 제품들은 현대제철의 고유 브랜드 ‘하이에코스틸’로 명명돼 글로벌 주요 고객들에게 제공된다. 

현대제철은 앞서 전기로를 활용해 자동차 강판을 생산, 공급했던 경험이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세계 최초로 1.0GPa급 전기로 저탄소 고급판재의 시험 생산에 성공했다.

현재 현대제철은 한국형 에너지 효율혁신 파트너십인 ‘KEEP30’에 참여해 실질적인 에너지 관리체계 수립 및 혁신활동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향후 고로 공정 중에 발생하는 탄소의 저감기술 개발 및 에너지 절감에도 노력해나갈 전망이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글로벌 선진국들은 기후변화 대응과 함께 자국 산업보호 및 경쟁력 선점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탄소중립은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신성장 동력 확보와 지속가능한 친환경 철강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현대제철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