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하나금융그룹, 데이터 결합 신사업 추진한다
SKT‧하나금융그룹, 데이터 결합 신사업 추진한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5.16 1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규모 업종간 데이터 결합 사업 앞장
하나銀‧證‧카드, SKT‧SKB‧11번가 6사 참여
보유 데이터로 소외층 대안 신용평가모델 개발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SK ICT(정보통신기술) 패밀리와 하나금융그룹이 ‘통신과 금융’ 이종(異種)간 데이터 결합을 통해 금융소외계층을 돕기 위한 차세대 신용평가 모형 개발과 신규 상품 발굴에 나선다.

[SKT 보도자료 그래픽] SK ICT 패밀리-하나금융그룹 통신∙금융 데이터 결합해 금융소외계층 돕는다.jpg
SK ICT 패밀리-하나금융그룹 6개사가 이종간 데이터결합을 통한 신사업을 추진한다. 사진=SKT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과 SK브로드밴드, 11번가 등 ICT 패밀리 3사와 하나은행, 하나증권, 하나카드 등 하나금융그룹 계열 3사는 서울 중구 소재 하나은행 본사에서 ‘통신·금융·미디어·유통 데이터 결합 신사업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 그룹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각 참여사들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를 가명결합해 ▲중‧저신용 및 금융 이력 부족 손님 특화 대안 신용평가 모형 고도화 ▲데이터 결합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 ▲이종 사업간 데이터 결합 기반 데이터 비즈니스 강화 등을 추진한다.

이번 협력은 각 사의 데이터를 개인신용평가에 추가해 활용함으로써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고객들의 금융 복지 향상에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SKT 보도자료 사진] SK ICT 패밀리-하나금융그룹 통신∙금융 데이터 결합해 금융소외계층 돕는다.jpg
 SK ICT 패밀리-하나금융그룹이 통신∙금융 데이터 결합해 금융소외계층 돕는 신사업모델을 추진한다.  사진=하나금융그룹

특히 하나금융그룹은 업종별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하여 금융소외계층 손님의 대안 신용평가 모형을 고도화하여 이를 개인 대출 심사과정에 적용할 계획이다.

6개사는 차세대 신용평가 모형 개발을 위해 이동통신과 금융 및 온라인 정보 등을 가명정보 결합 방식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가명정보 결합이란 서로 다른 정보처리자가 공통으로 보유중인 정보를 가명처리해 결합하는 과정을 말한다. 이는 개인정보를 가명처리한 뒤 결합해 더욱 가치 있는 데이터를 생성할 목적으로 사용된다.

SK ICT 패밀리와 하나금융그룹은 이 밖에도 데이터 결합을 통해 각 사의 기존 통신‧금융 상품을 고도화하고, 고객맞춤형 상품 타겟팅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데이터 기반의 신규 상품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황보현우 하나은행 데이터본부장은 “데이터 결합은 디지털 전환 시대를 이끌어 가는 피할 수 없는 키워드로 다양한 업종 간의 데이터 결합으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장홍성 SK텔레콤 AdTech CO장은 “이번 가명정보 결합을 통한 신사업 추진은 데이터를 통해서 ESG경영을 실천하는 또 하나의 통신과 금융 협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