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연결 모빌리티 ‘커넥티드 카’…가입자 급증에 투자도 늘어
초연결 모빌리티 ‘커넥티드 카’…가입자 급증에 투자도 늘어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6.27 1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기아 커넥티드카 서비스 가입자 1천만명 돌파
차량 인포테인먼트와 혁신 서비스 결합, SDV 고도화
차량용 e심 요금제 출시에 지분투자 등 시장 확대 중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차량내 콘텐츠 감상이 가능한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기아의 전세계 커넥티드 카 서비스(Connected Car Services) 가입자 수가 전세계적으로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 등 주요 차량 제조사들이 주요 플래그십을 중심으로 인포테인먼트를 강화하면서 커넥티드카 시스템을 구축했고, 삼성전자 등 관련업계도 관련 콘텐츠와 기기들을 공급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현대자동차·기아의 전세계 커넥티드 카 서비스(Connected Car Services) 가입자 수는 전세계적으로 1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발표했다.

2021년 8월 500만명 달성 이후 1년 10개월만의 기록으로, 가입자수의 급속한 증가는 현대차·기아가 추진하는 SDV(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 Software Defined Vehicle) 전략 가속화를 뒷받침할 전망이다.

커넥티드 카 서비스는 자동차의 소프트웨어에 무선 네트워크를 결합함으로써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스마트폰을 활용해 고객이 차량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하는 서비스다.

통신 3사가 BMW와 함께 차량 전용 e심요금제 5종을 출시했다.&nbsp; 사진=KT<br>
통신 3사가 BMW 차량 전용 e심요금제 5종을 올해 5월 출시했다.  사진=KT<br>

기존 실시간 길안내, 음성인식, 차량 원격 제어 같은 기본적인 서비스를 넘어 최근에는 차량 원격 진단 및 무선(OTA, 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차량 내 간편결제, 비디오·오디오 스트리밍 등 혁신적 서비스로 진화하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현재 현대차 블루링크(Bluelink), 기아 커넥트(Kia Connect),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GCS)를 운영하고 있다.

2003년 국내 최초로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선보였고, 2011년 6월 미국을 시작으로 50여개 국가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현대차·기아는 지금 추세대로라면 2026년 중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가입자 수가 2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EV9 에디션'.  사진=삼성전자

올 상반기 이동통신회사가 e심 요금제를 잇달아 출시하면서 커넥티드 카 회선 수도 급격히 늘어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집계해 발표한 차량관제용 무선 회선 수는 721만 회선 (+1.84% MoM)으로 연평균 32%의 증가세를 보였다. 4월 기준 국내 등록 차량 2568만대 중 28% 이상이 커넥티드 카로 집계됐다.

KB증권은 통상 신차 출시 후 차량 제조사별 3~5년 간 무료 서비스 제공 기간 후 유료 서비스로 전환되는 것을 감안하면 최근 통신사의 커넥티드 카 회선 매출액은 빠르게 확대되고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차량에서 커넥티드 카 회선을 통한 미디어시청 등 해당 회선의 데이터 트래픽 증가 및 ARPU 상승이 예상됨에 따라 발맞춰 각 통신사들 역시 커넥티드 카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현대차와 기아차에 커넥티드 카 회선의 독점 공급 계약을 맺는 한편 인포테인먼트 관련 지분 투자 확대했다. KT는 포드와 링컨 등 14개 국내외 완성차에 KT의 콘텐츠와 AI(인공지능) 서비스 ‘기가지니’를 탑재했다고 발표했고, SK텔레콤은 관계사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외산 차량에 차량 컨트롤 플랫폼을 제공 중이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