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百, 오버더피치 팝업스토어 운영
갤러리아百, 오버더피치 팝업스토어 운영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3.07.19 09: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월드컵경기장서 유럽 프로축구 구단 내한 경기 예정
사진=한화갤러리아
7월 내한 예정인 유럽 프로축구 구단 맨체스터 시티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유니폼. 사진=한화갤러리아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서울 명품관에서 오는 30일까지 축구 유니폼 전문 패션브랜드 ‘오버더피치’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오버더피치는 한정판 풋볼 레플리카 유니폼 전문점으로 나이키, 푸마, 파리 생제르맹(PSG) 등 글로벌 브랜드 및 축구 구단과 함께 다양한 협업을 진행해 온 브랜드다.

이번 팝업에선 22/23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우승 구단인 맨체스터 시티의 23/24 시즌 홈 저지(유니폼)를 비롯해 축구 관련 상품을 다채롭게 선보인다. 유니폼 가격은 10만~20만 원대다.

희소성이 있는 친필 사인 저지도 선보인다. 맨체스터 시티 ‘트레블’(한 시즌 동안 자국 정규리그, 컵대회, 챔피언스리그 등 3개 대회에서 우승하는 것) 시즌의 주역인 홀란드의 사인 저지를 포함해 펠레, 지단 등 유명 축구 선수들의 사인 저지들도 판매한다. 가격은 100만원부터 1000만 원대까지 다양하다.

유럽 프로축구 구단 내한을 맞아 이벤트도 진행한다. 매장 방문 고객 중 SNS 이벤트 참여 고객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23/24시즌 맨체스터 시티 홈 저지를 증정한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최근 스포츠 유니폼과 일상복을 함께 입는 ‘블록코어룩’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를 제안할 수 있는 다양한 팝업을 선보일 계획” 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달 30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내한 경기가 열린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