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특화상품 ‘K-약과 파운드케이크’ 출시
김포공항, 특화상품 ‘K-약과 파운드케이크’ 출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3.12.21 12: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부터 김포공항 신라면세점서 한정 판매
​​​​​​​공항만의 특화상품으로 특별한 여행추억 선사
김포공항 K-약과 파운드케이크. 사진=한국공항공사
김포공항에서 판매하는 K-약과 파운드케이크. 사진=한국공항공사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한국공항공사는 호텔신라와 협업해 김포공항 신라면세점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특화상품 ‘K-약과 파운드케이크’를 20일 출시했다.

공사는 김포-하네다 운항 20주년을 기념하고 김포공항의 3개국 7개 국제노선을 이용하는 일본인, 중화권 관광객 등을 위해 해당 상품을 개발했다. 

전 세계적인 K-컬처 성장 흐름과 함께 최근 해외에서 가장 인기있는 디저트로 주목받는 우리 ‘약과’로 만들어져 여행객의 구매욕을 더욱 자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포공항 국제선 이용객의 75%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한·일 노선 여객을 공략하기 위해 여행이나 출장을 다녀오면서 지역특산물을 소량으로 선물할 수 있도록 케이스를 고급화해 개별포장으로 구성해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

공사는 10월부터 전국공항 입점업체를 대상으로 ‘공항 특화상품 개발 공모전’을 시행했다. 이를 통해 선정된 상품에는 개발지원금과 프로모션 공간을 제공하는 등 새로운 지역특화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앞서 공사는 제주공항 ‘우도땅콩 마음샌드’, 김해공항 ‘카멜리아 초콜릿’을  흥행시켰다. 

공사는 이번 김포공항 ‘K약과 파운드케이크’ 외에도 제주 가파도 청보리가 함유된 ‘제주공항 가파도 청보리빵’과 부산지역 유명 커피브랜드 ‘모모스커피’의 ‘김해공항 커피원두 및 드립백’ 등을 내년 초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지역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특화상품 개발을 통해 공항만의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고 여행지의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