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썸플레이스, 10년만에 음료 가격 인상
투썸플레이스, 10년만에 음료 가격 인상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1.2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7일부터 음료 21종 100~400원 조정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투썸플레이스가 이달 27일부로 일부 음료 가격을 인상한다.

24일 투썸플레이스는 최근 원가 인상, 물류비 상승 등으로 인해  2012년 8월 이후 9년 5개월 만에 가격 조정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투썸플레이스는 신한카드의 차량번호 인식 무인결제 시스템을 ‘분당궁내 DT점’에 적용하며 유통가 무인매장 대열에 합류했다. 사진=신한카드
투썸플레이스 무인매장 ‘분당궁내 DT점’. 사진=신한카드

이번 가격인상에 따라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400원, 카라멜 마키아또 300원, 프라페 200원, 쉐이크 100원 등 54종의 투썸플레이스 커피·음료 중  21종의 가격이 오를 예정이다.

원·부재료와 인건비 등 고정비의 지속적인 상승에도 가격 조정 압박을 내부적으로 방어해왔으나 최근 원자재가 인상, 물류비 상승 등 외부환경이 급변한데다 코로나19 장기화, 인건비, 임대료 상승 등으로 인해 가맹점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가격 인상을 방어하기 위해 여러모로 노력해왔으나 최근 원두, 우유 등 원가 압박이 더는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을 넘었기에 부득이하게 가격인상을 진행하게 됐다”며 “멤버십 혜택 등을 통해 고객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로 만족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