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국산 맥주 7.7% 가격 인상
오비맥주, 국산 맥주 7.7% 가격 인상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03.0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 알루미늄 등 원료·및 부자재 가격 급등 영향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오비맥주가 약 6년 만에 국산 맥주제품의 출고 가격을 인상한다.

오비맥주가 1분기 가정용 맥주 시장에서 52%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오비맥주 카스. 사진=김보람 기자
오비맥주가 약 6년 만에 국산 맥주제품의 출고 가격을 인상한다. 오비맥주 카스. 사진=이지경제

오비맥주는 이달 8일부터 국산 맥주제품의 공장 출고가격을 평균 7.7%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오비맥주가 국산 브랜드의 출고가를 올리는 것은 2016년 11월 이후 약 6년 만이다.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의 여파로 각종 원료와 부자재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급등해 비용 압박을 감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오비맥주는 설명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지난 6년간 경영합리화와 비용절감 노력으로 가격을 동결해왔으나 외부 비용 압박이 전례 없이 심화되고 있어서 일부 제품의 가격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소비자 부담을 줄이기 위해 비용 증가 요인 대비 가격 조정폭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맥주의 주 원료인 국제 보리 가격은 감염병 사태 이전인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3% 급등했다. 또한 가정용 캔 제품의 핵심소재인 알루미늄의 경우 2021년 국제시세가 이전 년도 대비 45%나 폭등했다.

관련 업계는 2022년 들어서도 국제 원자재 및 포장재 가격은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