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한국보다 라면 많이 먹는다
베트남, 한국보다 라면 많이 먹는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6.30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1인당 라면소비량 87개, 한국 73개
시장규모는 440억개, 인도네시아, 베트남순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베트남이 한국을 제치고 1인당 라면소비량 1위에 올랐다.

베트남의 1인당 라면소비량이 한국보다 많은 87개로 나타났다. 사진=이지경제
베트남의 1인당 라면소비량이 한국보다 많은 87개로 나타났다. 사진=이지경제

농심은 세계라면협회(WINA, World Instant Noodles Association)가 발표한 2021년 세계라면 시장 자료를 인용, 베트남이 연간 1인당 라면소비량이 87개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연간 73개로 2위, 네팔이 55개로 3위다.

2020년까지 1인당 라면 소비량 세계 1위는 한국이었다.

베트남은 지속적인 라면소비량 증가를 보이더니 2021년 한국을 넘어섰다.

베트남 전체 라면시장 규모는 2019년까지 50억개에서 2020년 70억개, 2021년 86억개로 최근 성장세가 가파르다. 세계 5위권에서 2020년부터 3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기준 국가별 시장 규모로 보면, 중국이 440억개, 인도네시아 133억개로 1, 2위고 베트남이 뒤를 잇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이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는 등 구매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과 코로나로 인해 외식보다 집에서 한끼를 해결하려는 경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세계라면협회에 따르면, 전세계 많은 사람들이 라면을 즐기고 있지만 지역과 문화별로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다수 국가에서는 봉지면을 선호하지만, 멕시코, 일본 등은 용기면이 더 많이 팔리고 있으며, 특히 멕시코는 용기면이 전체 시장의 89%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많은 사람들이 한끼 식사로 라면을 먹는 것에 비해 필리핀과 인도에서는 간식용 미니 사이즈 라면이 인기를 끌었다. 이들 국가에서는 식사 사이에 다양한 간식을 즐기는 문화가 있는데, 라면을 간식으로 섭취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세계라면협회는 1987년 설립됐으며 전세계 라면 시장에 대한 정보 수집 및 관련 기업간 교류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농심은 세계라면협회의 한국 대표 파트너사로 활동하고 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