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웰푸드, 식품업계 최초 자체 구급차량 도입
롯데웰푸드, 식품업계 최초 자체 구급차량 도입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4.04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식품업계 최초 자체 구급차량 2대 운영...신속 대처 可
평택·양산공장에 배치, 응급상황시 이송 시간 약 10분 줄여
롯데웰푸드 이창엽 대표이사(사진 좌측에서 네번째)와 임직원들. 사진=롯데웰푸드
롯데웰푸드 이창엽 대표이사(사진 좌측에서 네번째)와 임직원들. 사진=롯데웰푸드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롯데웰푸드는 지난달 26일 임직원 부상 등 사고발생시 신속하고 적절한 구호조치와 치료를 위해 자체 구급차량 2대를 도입해 배치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도입된 것으로 롯데웰푸드의 주요 공장인 평택공장과 양산공장에 각각 배치했다.

이번 구급차량 도입으로 응급상황 발생시 약 10분의 이송 시간을 줄여, 보다 신속한 응급대응이 가능해졌다. 구급차량에는 간호사 및 응급구조대원이 탑승해 빠르고 효율적인 응급처치를 실시할 수 있다.

골든타임의 중요성을 생각해보면 응급상황 대처 능력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웰푸드는 2026년까지 3개의 공장에 추가적인 구급차량을 배치할 계획이다.

한편, 롯데웰푸드는 ISO45001(안전보건경영시스템)을 제과업계 최초로 구축하고 전 임직원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환경 제공을 위해 노력해왔다. 2023년부터는 전국민에게 안전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와 함께 안전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창엽 롯데웰푸드 대표이사는 “직원 안전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문제의식에 적극 공감한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근무환경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