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베트남 누적 매출 2조원 돌파
오리온, 베트남 누적 매출 2조원 돌파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12.17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리온
사진=오리온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오리온은 베트남 법인 누적 매출이 2조2000억원을 넘어섰다고 17일 밝혔다.

오리온은 지난 2015년 베트남 시장 진출 10년 만에 현지 누적 매출 1조원을 달성한 이후 5년 만에 2조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보이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1995년 대표 제품인 ‘초코파이’를 수출하며 베트남에 첫발을 내디딘 오리온은 2006년 호치민 미푹공장을 설립해 베트남 진출을 본격화하고 2009년 하노이에 제2공장을 가동하며 베트남 내 입지를 강화했다.

오리온 베트남 법인은 현지화 전략을 내세워 2010년 1000억원의 연매출을 달성하고 2016년에는 2045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연 매출 2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최근 10년 동안 연평균 9%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며 고성장세를 지속해 가고 있다.

올해에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2556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지난해 연간 매출액을 이미 넘어서는 한편 누적 매출 2조2000억원을 돌파하는 금자탑을 세웠다.

베트남에서 고성장을 이어갈 수 있었던 배경에는 현지 소비 트렌드 변화에 발맞춘 지속적인 신제품 개발과 새로운 시장 개척 노력이 손꼽힌다.

베트남 파이 시장에서 70% 가까운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초코파이는 2017년 ‘초코파이 다크’, 2019년 ‘복숭아맛’, 2020년 ‘요거트맛’ 등 현지 소비자 입맛에 맞춘 신제품을 출시하며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소득 수준이 높아지며 급성장하고 있는 생감자 스낵시장에서는 ‘포카칩(현지명: 오스타)’과 ‘스윙칩(현지명: 스윙)’이 현지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김맛을 비롯해 김치맛, 스테이크맛, 에그요크맛 등 다양한 제품으로 출시되며 3년 연속 생감자 스낵 매출 1위를 달리고 있다.

최근에는 쌀과자, 양산빵 등 새로운 상품군을 내놓으며 신성장 동력을 마련했다. 엄선된 쌀과 차별화된 직화구이 공법으로 만드는 쌀과자 ‘안’은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약 350억원에 달하는 누적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는 간식으로 자리매김하며 단숨에 쌀과자 시장 내 2위 브랜드로 올라섰다.

빠른 도시화와 맞벌이 부부 증가 등 현지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건강한 아침 대용식 빵’ 콘셉트로 지난해 선보인 양산빵 ‘쎄봉’도 대도시 직장인과 학생 등에게 주목 받으며 올해에만 15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려 베트남 법인의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오리온은 안전한 물에 대한 현지 수요에 맞춰 5월부터 ‘오리온 제주용암수’ 판매를 본격화하며 베트남 음료시장에도 진출했다.

젊은층 이용이 많은 대형마트에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해 제품 체험 기회를 늘리는 한편, VIP 고객 접점이 높은 골프장, 은행, 고급 식당과 협업해 제품을 홍보하는 등 다각적인 마케팅을 실시하며 또 하나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품질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베트남 내 품질관리와 안정적인 제품 공급을 위해 식품안전경영시스템 ‘FSSC 22000’ 인증을 진행하고 호치민(2016년), 하노이(2018년) 공장 모두 인증을 획득했다.

오리온은 식품안전뿐만 아니라 고온 다습한 현지 날씨에도 한결같은 제품력을 유지하며 현지 소비자들에게 ‘안심 브랜드’라는 신뢰를 얻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베트남은 높은 성장 가능성과 함께 동남아시아 지역 시장 확대의 발판이 되는 중요 거점”이라며 “확고한 제품 경쟁력과 신성장 동력을 지속 확보해 베트남 법인을 중국 법인과 함께 오리온 그룹의 글로벌 성장을 이끄는 중심축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