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슈퍼세이브 가입자 전년比 254% 증가, 평균 23만9000원 혜택
티몬, 슈퍼세이브 가입자 전년比 254% 증가, 평균 23만9000원 혜택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1.0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티몬
사진=티몬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티몬의 유료 멤버십 ‘슈퍼세이브’ 회원들은 지난 1년간 가입비(5만원) 대비 평균 5배에 가까운 혜택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티몬에 따르면 1년 가입비인 5만원 이상 혜택을 누린 회원을 대상으로 실제 지급된 적립금과 사용된 할인쿠폰 혜택을 합산해 평균값을 구한 결과, 인당 23만9000원에 달했다. 가입비 대비 5배에 가까운 혜택을 누린 셈이다.

이는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슈퍼세이브 회원 대상 ‘티몬 캐시 최대 10% 추가지급 (최대 40만원)’ 행사 혜택이 제외된 값으로 이 혜택이 포함될 경우 실제 혜택 규모는 더욱 커진다.

티몬의 슈퍼세이브는 쇼핑에 따른 적립과 할인, 회원만의 전용 특가딜과 이벤트, 차별화된 할인쿠폰과 적립 혜택 등 압도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에 지난해 12월 말 기준 티몬 슈퍼세이브 가입자수는 전년 동기 대비 254% 급증했다.

티몬은 차별화된 혜택을 추가하며 슈퍼세이브 회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먼저 회원들에게만 지급하는 쿠폰 혜택을 강화했다. 총 56만원 상당의 ‘월간 쿠폰팩’과 함께 퍼스트위크 등 위크 기간 사용 가능한 ‘위크 쿠폰’, 상품군별로 사용 가능한 ‘아이템 쿠폰’ 등이 더해졌다.

적립 혜택과 전용딜도 남다르다. 매달 22일, 2배의 더블적립을 제공하는 ‘슈퍼세이브데이’, 회원들만 구매 및 참여 가능한 ‘특가딜’과 ‘이벤트딜’, 매달 인기 브랜드와 제휴해 선보이는 ‘슈퍼세이브 제휴 혜택’ 등 풍성한 혜택을 더해가고 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슈퍼세이브 멤버십을 쇼핑에 특화될 수 있도록 강화하고 타임커머스 특가딜과 연계해 실질적인 제도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만족을 극대화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