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44명, 누적 11만8887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644명, 누적 11만8887명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4.25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백신 2000만명분 추가 계약…3분기부터 공급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4명 늘었다.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차장에 설치된 송파구 해외입국자 전용선별검사소. 사진=김보람 기자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주차장에 설치된 송파구 해외입국자 전용선별검사소. 사진=김보람 기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4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11만8887명으로 전날 대비 644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국내 발생은 603명, 해외유입은 41명이다.

지역사회 감염은 서울 172명, 경기 187명, 인천 15명 등 수도권에서만 374명이 발생했다.

이밖에도 경남 44명, 부산·울산 43명, 충북 51명, 경북 23명, 대구 13명, 강원·전남 9명, 광주 8명, 전북 7명, 대전·충남 6명, 제주 3명 등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외유입 확진자 41명 중 내국인과 외국인은 각각 24명, 17명이다. 공항·항만 검역 단계에서 30명, 지역사회 격리 중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1813명이 됐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52%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694명 늘어난 10만8475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1.24%다.

현재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51명 늘어난 8599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위·중증환자는 136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백신 1차 접종자는 6만4344명이다. 이에 지금까지 226만639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또 5769명이 2차 접종을 받으면서 누적 10만4538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1차 접종자 가운데 백신 제조사별 접종자 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31만1996명, 화이자 백신 94만8643명이다.

한편, 정부는 24일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4000만회분(2000만명분) 추가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올해 화이자 백신은 당초 2600만회분과 추가 계약한 4000만회분인 6600만 회분이 공급되며 이로 인해 화이자 백신으로 3300만명분이 확보됐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까지 175만회분이 공급됐고 이를 포함해 6월 말까지 700만회분이 공급될 예정이다. 3분기부터 5900만회분이 차례로 풀린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