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電 “음질은 기본, 위생까지 잡았다”…무선이어폰 톤프리 3종 선봬
LG電 “음질은 기본, 위생까지 잡았다”…무선이어폰 톤프리 3종 선봬
  • 선호균 기자
  • 승인 2021.07.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하이브리드 진동판 적용…강력한 저음 구현
위생관리 기능강화…충존함, 유해세균 99.9% 제거

[이지경제=선호균 기자] LG전자가 무선이어폰 ‘톤 프리’ 신제품 3종을 26일 선보였다.

이들 신제품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 기능을 탑재해 사용자는 외부 소음이 차단된 상황에서 메리디안의 고급감을 살린 소리에 몰입할 수 있다.

LG전자가 몰입감을 더한 무선이어폰 ‘톤 프리’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몰입감을 더한 무선이어폰 ‘톤 프리’ 신제품 3종을 출시했다. 사진=LG전자

아울러 이들 3종은 합성섬유 소재의 진동판을 실리콘 소재로 두른 ‘하이브리드 진동판’을 지니면서 거슬림 없이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저음을 구현했다.

이들 신제품은 대형 콘서트장에서 느낄 수 있는 입체적이고 현장감 있는 소리를 낸다는 게 LG전자 설명이다.

LG전자는 이어젤이 귀에 직접 닿는 소재임을 감안해 국제표준규격(ISO 10993) 피부 접촉 관련 안전성 시험을 통과한 무독성, 저자극성 실리콘 소재를 사용했다.

이들 제품은 위생관리 기능도 강화됐다. 고객이 충전함에 이어폰을 5분만 넣어두면 UV LED가 유해세균을 99.9% 제거한다.

이들 신제품에는 ‘플러그&와이어리스’ 기능이 실려, 고객은 블루투스 기능이 없는 기기에서도 무선이어폰을 사용할 수 있다.

톤 프리 3종은 한번 충전으로 최대 10시간 동안 음악 감상이 가능하며, 5분 충전으로 1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한 고속충전 기능도 지원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국내를 비롯해 북미, 유럽 등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김선형 담당은 “톤 프리 3종은 완벽한 음질과 위생, 사용편의성까지 모두 갖춘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무선이어폰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선호균 기자 hokyunsun@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