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금융 6개사, ‘탈석탄 금융’ 선언
한화 금융 6개사, ‘탈석탄 금융’ 선언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1.0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한화 금융사 대표이사들이 각자 사무실에서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탈석탄 금융’을 결의했다. 사진=한화생명
5일 한화 금융사 대표이사들이 각자 사무실에서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탈석탄 금융’을 결의했다. 사진=한화생명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 캐롯손해보험 등 한화그룹 6개 금융사가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한화생명은 한화그룹 6개 금융사 대표이사가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탈석탄 금융을 결의했다고 5일 밝혔다.

탈석탄 금융 선언에 따라 한화그룹 금융 6개사는 향후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 참여하지 않는다.

아울러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특수목적회사(SPC)에서 발행하는 채권도 인수하지 않기로 했다. 일반채권이라도 명백히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용도인 경우 인수 대상에서 제외된다. 대신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관련 자산에 대한 투자는 확대할 방침이다.

이는 한화그룹이 지향하는 ‘사회‧경제적 가치 창출을 통한 지속가능경영’에 동참하기 위한 실행 방안이라는 설명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글로벌 기업의 핵심 경영 원칙으로 자리잡았다”며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리더로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며 탄소제로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 10월 창립 68주년 기념사에서도 “기업은 경영의 모든 영역에서 경제적‧사회적‧환경적 지속가능성에 대해 평가받게 될 것”이라며 ESG 경영에 대해 강조한 바 있다.

탈석탄 금융은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해 화력 석탄발전 등에 대한 금융 투자와 지원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금융기관들의 선언적 활동이다. 탈석탄 금융 선언에는 금융회사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교육청‧시민단체‧환경단체 등 사회구성원 다수가 참여하고 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