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이달말 사회적거리두기 완화 초읽기…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政, 이달말 사회적거리두기 완화 초읽기…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1.2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생 369명·해외유입 23명 발생…“확지자 추세 감안해 단계 조정”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세자리수에서 증감을 되풀이 하고 있다. 이를 감안해 정부는 이달 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0시 현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392명 증가해 누적 확진자가 7만5084명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전날 확진자(431명)보다 39명이 적은 수준이며, 지역발생이 369명, 해외유입이 23명으로 각각 파악됐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불거진 코로나19 3차 대확산은 지난달 25일 1240명 확진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이달 1일 신규 확진자는 1027명에서 10일 657명, 20일 404명 등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23일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김보람 기자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23일 코로나19 확진 여부를 검사하기 위해 지역 주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김보람 기자

이날 지역별 확진자는 ▲서울 127명 ▲경기 99명 ▲인천 23명 ▲부산(19명) ▲광주·경남(각각 17명) ▲충북(12명) ▲대구·세종·강원(각각 11명) ▲충남(9명) ▲경북(7명) ▲전북(3명) ▲울산·전남·제주(각각 1명) 등으로 나타났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아시아(중국 외) 11명 ▲유럽 7명 ▲아메리카 명 3▲아프리카 2명 등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2명 늘어 누적 1349명이 됐다. 코로나19 국내 치명률은 1.80%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5명 줄어 282명이 됐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2만4642건으로, 직전일 4만7484건보다 2만2842건 적다.

전날 검사건수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59%(2만4642명 중 392명)로, 직전일 0.91%(4만7천484명 중 431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40%(535만4349명 중 7만5084명)다.

방역당국은 “이번주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서 이달 말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 조정 여부를 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