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라’ 1초에 26병씩 팔려…‘기염’
하이트진로 ‘테라’ 1초에 26병씩 팔려…‘기염’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3.25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16억5천만병 판매, 출시 2년만…내수 1위 탈환에 발동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하이트진로 ‘테라’가 맥주 시장 1위 탈환에 시동을 걸었다.

하이트진로 청정라거 맥주 테라.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 청정라거 맥주 테라.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는 청정라거 맥주 테라가 출시 2년 만인 21일 현재 누적 판매 16억5000만병을 돌파하며 국내 대표 맥주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1초에 26병이 팔린 꼴로, 역대 브랜드 중 가장 빠른 판매 속도다.

실제 테라는 출시 최단기간 100만 상자 출고 기록을 시작으로 100일 만에 1억병, 1년 만에 누적 6억8000만병이 판매되면서 국내 맥주 시장의 판도를 흔들었다.

출시 2년 차 테라 성적은 누적 16억병 이상이 팔리면서, 출시 첫해보다 105% 이상 판매가 급증가하며 국내 맥주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

이는 코로나19로 주류시장이 축소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유흥시장이 장기 침체에 빠졌지만, 테라가 대세로 떠올라 성장세를 지속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실제 지난해 테라 판매는 2019년대비 78% 크게 늘면서 존재감을 확인했다.

이는 지난해 가정의 주류 소비가 같은 기간 120% 성장했고, 수도권 중심의 유흥시장 돌풍이 지방 상권과 가정으로 신속하게 확산된 결과다.

올해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 주류 시장이 안정화될 것으로 보여 테라의 내수 공략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하이트진로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테라 판매를 강화해 맥주 시장 1위 탈환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하이트진로는 테라의 차별적 요소인 ‘본질’에 더욱 집중해 테라의 ‘청정’을 알리고, 필(必)환경 활동 등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한다. 아울러 하이트진로는 이달 초 세계적 업사이클링 업체 테라사이클과 친환경 자원순환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도 맺었다.

양사는 내달부터 ‘청정사이클’ 캠페인을 진행해 캔, 병, 페트 등 제품 용기, 배달 용기의 재활용품 수거를 활성화하고, 수거한 재활용품을 활용한 굿즈를 배포하고 자원순환의 의미를 적극 알린다.

이와 함께 하이트진로는 상반기 중으로 테라의 제품 본질을 고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고객과 소통하는 등 테라 선호도를 제고할 방침이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상무는 “출시 2주년을 맞은 테라가 국내 맥주 시장 혁신의 아이콘으로 고객에게 인정받으며 성장을 거듭, 시장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며 “출시 3년 차에는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으로 맥주 시장의 판도를 뒤집어 1위 탈환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