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가정의 달 지출 비용 평균 '155만원'…5명 중 4명 "5월 부담돼"
직장인, 가정의 달 지출 비용 평균 '155만원'…5명 중 4명 "5월 부담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5.06 09: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버이날 33만5000원, 어린이날 8만6000원 등 지출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5월 가정의 달에 직장인이 지출하는 비용이 평균 155만원으로 조사됐다.

5명 중 4명(78.1%)은 이같은 지출비용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868명을 대상으로 '2021년 5월 가정의 달 지출계획'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7.7%는 '5월 기념일과 휴일을 챙기기 위해 지출계획을 세웠다'고 답했다.

지난해 연간 소득이 전년보다 증가한 직장인 882만명은 1인당 평균 16만3000원의 보험료를 추가로 내야 한다. 서울 명동. 사진=양지훈 기자
가정의 달인 5월 직장인들의 평균 지출 비용이 155만원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명동 거리. 사진=문룡식 기자

지출 항목에 대해서는 주로 어버이날(45.2%), 5월 휴일·연휴(17.2%), 어린이날(16.9%)을 꼽았다. 스승의 날(6.3%), 석가탄신일(2.1%)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의 한 달 평균 지출 비용은 97만원 수준인 반면, 5월 지출 예상 비용은 평균 약 155만원으로 조사됐다. 평소보다 48만원 이상 지출 규모가 커진 것이다.

5월 지출항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어버이날 용돈·선물' 지출비용이 평균 33만5000원 상당으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휴일, 연휴 식사, 나들이' 지출비용이 평균 24만4000원, '어린이날 선물, 나들이' 비용은 평균 8만6000원, '(자녀 또는 본인의) 스승의 날 선물'이 평균 3만2000원이었고 그 외 생활비는 85만3000원이었다.

이에 대해 직장인 5명 중 4명(78.1%)은 '5월 지출금액이 부담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그 이유로는 응답자 대부분이 '지출 예정계획이 몰려서'(40.4%), '코로나 영향으로 수입이 감소돼 챙길 여력이 마땅치 않아서'(28.0%) 등을 꼽았다. 이어 '매년 커지는 의무감에 부담돼서'(16.5%), '허례허식이라고 생각돼서'(14.1%)라는 답변도 나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