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민원 상위20…편의점샛별이 1위, 조선구마사 2위
방송민원 상위20…편의점샛별이 1위, 조선구마사 2위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1.09.3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편의점샛별이(6366건)·SBS 조선구마사(5171건)·tvN 철인왕후(4113건) 순
조승래 “방심위 철저한 심의…높은 국민 수준, 방송사 양질의 방송 지향해야”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SBS에서 방영된 ‘편의점 샛별이’가 가장 많은 민원이 제기된 방송프로그램으로 조사됐다.

30일 조승래 의원(사진, 대전유성구갑, 더불어민주당)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방송심의 민원 TOP20 자료에 따르면 ‘편의점 샛별이’는  6366건의 민원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샛별이는 비속어나 욕설의 반복적 사용, 신음소리를 내며 웹툰을 그리는 장면 등 선정성 문제로 방심위 심의 결과 법정제재인 ‘주의’로 결정됐다.

이어 SBS 조선구마사(5171건), tvN 철인왕후(4113건), SBS 그것이 알고 싶다(3250건), JTBC 부부의 세계(1686건), SBS 더 킹 : 영원한 군주(1028건), tvN 나의 아저씨(763건), Mnet 프로듀스 X 101(761건), MBC 섹션TV 연예통신 1부(534건), SBS 8 뉴스(368건) 순으로 많은 민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사별로 SBS 방송프로그램이 9개로, 민원 상위 20개 프로그램의 절반에 가까웠다. SBS는 드라마, 예능, 시사교양, 보도까지 전 분야에서 다수의 민원이 제기됐다.

tvN, Mnet 등 CJ ENM 계열 채널의 방송프로그램도 5건으로 뒤를 이었다.

민원 상위20개  프로그램 가운데 4건은 법정제재까지 받았다.

Mnet의 프로듀스 X 101은 투표 결과 조작 논란으로 과징금 3000만원의 가장 무거운 제재를 받았다. 시즌1부터 시즌4까지 4개 프로그램에 각각 3000만원 씩 총 1억200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SBS의 편의점 샛별이와 펜트하우스, KBS의 뉴스9는 ‘주의’ 처분을 받았다. 주의는 방송사업자 평가 시 감점 항목이다.

조승래 의원은 “5기 방심위 구성이 지연되는 동안 드라마에서 광주참사 영상까지 인용되는 등 막장드라마가 활개를 쳤다는 평가가 있다”며 “방심위는 공백 기간 누적된 민원에 대해 솜방망이 논란이 나오지 않도록 보다 심혈을 기울여 철저하게 심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의원은 “방송시장이 변하면서 방송사들이 선정적인 콘텐츠에 기대려는 경향이 있지만 국민의 수준이 훨씬 앞서있다”며 “양질의 프로그램이 제작·방송될 수 있도록 방송사의 노력이 필요하다. 정부도 지원책을 적극적으로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광렬 기자 news@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37길 7 바로세움케이알 4층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