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T캡스, ‘친환경’ 융합보안 사업 개발 협업
ADT캡스, ‘친환경’ 융합보안 사업 개발 협업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1.10.0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씨드앤·비트파인더 협력…보안 인프라+AI HVAC 기술
​​​​​​​친환경 융합보안 솔루션 개발…지속 가능한 ESG 가치 창출 앞장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ADT캡스가 SK텔레콤, 냉난방 자동제어 기업 씨드앤, 글로벌 공기질 센싱 기업 비트파인더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 HVAC 기반의 친환경 융합보안 사업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ADT캡스가 SK텔레콤, 냉난방 자동제어 기업 씨드앤, 글로벌 공기질 센싱 기업 비트파인더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 HVAC 기반의 친환경 융합보안 사업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사진=ADT캡스
ADT캡스가 SK텔레콤, 냉난방 자동제어 기업 씨드앤, 글로벌 공기질 센싱 기업 비트파인더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AI HVAC 기반의 친환경 융합보안 사업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사진=ADT캡스

이 사업의 핵심 기술은 인공지능(AI) 기반의 HVAC(Heating·Ventilation·Air Conditioning)이다. 

AI HVAC’은 건물 내부에 설치된 환경 감지기로부터 공기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 및 분석하고 사람의 재실 여부에 따라 AI가 냉난방 기기를 자동으로 제어해 불필요한 에너지 사용을 줄이는 친환경 에너지 제어·관리 기술이다.

4개사는 각 사가 보유한 역량을 기반으로 ‘AI HVAC’을 적용한 친환경 융합보안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고 사업화에 나서기로 했다.

ADT캡스는 자사가 보유한 보안 인프라를 기반으로 SK텔레콤의 차세대 AI 기술, 씨드앤의 냉난방 모니터링 및 자동제어 기술, 비트파인더의 공기질 센싱 및 데이터 분석 기술을 결합해 차별화된 친환경 융합보안 솔루션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 솔루션은 규모와 상관없이 다양한 공간에 적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 

중앙 냉난방 및 공조 시설을 갖춘 대형 빌딩부터 에너지 효율이 낮은 노후화된 중소형 빌딩, 직원이 직접 냉난방 기기를 조절하는 프랜차이즈 점포, 그리고 상주 인원이 없어 원격 모니터링이 필수적인 무인 매장까지 맞춤형으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ADT캡스는 해당 융합보안 솔루션을 통해 많은 건물들이 친환경 빌딩으로 탈바꿈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건물 관리 효율을 높이고, 불필요한 에너지 사용은 최소화하는 친환경 융합보안 솔루션 개발로 지속 성장 가능한 ESG 가치 창출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상용화에 앞서 ADT캡스와 SK텔레콤은 SK텔레콤 본사 을지로 티타워에서 해당 솔루션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24시간 무인으로 운영되는 전국 SKT 기지국 및 전송국사까지 솔루션 확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대형 빌딩뿐만 아니라, 커피빈코리아의 청계천을지로점, 선릉KSA한국표준협회점 등 2개 매장과 국내 수입 패션 브랜드 유통사 ‘스타럭스’ 본사에도 해당 솔루션을 설치해 프랜차이즈 점포와 중소형빌딩까지 맞춤 적용해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원민 ADT캡스 MS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ADT캡스의 보안 솔루션 포트폴리오가 더욱 다양해졌다”며 “다양한 역량을 갖춘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고객들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높은 융합보안 서비스를 런칭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환경을 생각하는 ESG 경영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