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친환경 경영…인식 제고ㆍ브랜드 강화 ‘일거양득’
조현준 효성 회장, 친환경 경영…인식 제고ㆍ브랜드 강화 ‘일거양득’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10.01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젠서울, 리젠제주 등으로 친환경 바람 불러 일으켜
​​​​​​​조 회장, “리젠 필두로 다양한 친환경 사업 추진할 것”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조현준 효성 회장이 적극적인 친환경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나서고 있다.

1일 효성에 따르면 조 회장은 “리젠을 필두로 환경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자원 선순환 시스템 구축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사업 추진을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를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친환경섬유, 리젠서울을 사용한 네셔널지오그래픽의 스웻셔츠. 사진=효성티앤씨
친환경섬유, 리젠서울을 사용한 네셔널지오그래픽의 스웻셔츠. 사진=효성티앤씨

그 일환으로 효성티앤씨는 친환경 섬유인 ‘리젠’을 중심으로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에 나서고 있다. 

특히 친환경 섬유를 생산ㆍ공급하는 ‘리젠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섬유 패션업계에 친환경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지난해부터 서울과 제주도에서 수거한 페트병을 재활용해 ‘리젠서울’, ‘리젠제주’ 등 친환경 섬유를 선보였다.

효성티앤씨가 서울시와 협업해 만든 리젠서울은 플리츠마마의 러브서울 에디션을 통해 후디,조거팬츠, 반바지 등으로 제작됐다.

제주도와 협업해 만든 리젠제주는 노스페이스의 K-에코 삼다수 컬렉션을 제작하는데 활용됐다.

이후 효성티앤씨는 여수광양항만공사 등과 협업해 페트병 수거지역을 해양까지 넓혀 ‘리젠오션’을 개발하는 등 국내 친환경 재활용 섬유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카카오프렌즈의 친환경 제품 라인 ‘프렌즈 그린라이프’ 제품에 리젠을 공급해 보냉백을 제작하는 등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하고 있다.

5월초부터는 친환경 인식 개선을 위해 CGV와 협업해 서울 시내 3곳에 리젠서울의 제작 과정을 홍보하는 부스를 운영중이다.

‘리젠서울’ 부스는 극장을 찾는 시민들이 친환경 섬유 리젠의 생산과정 등을 알기 쉽게 이해하도록 구성됐다.

부스에 마련된 대형 스크린에 ‘리젠서울’의 홍보 영상이 상영되고, CGV 직원들은 플리츠마마와 협업해 ‘리젠서울’로 제작한 유니폼을 착용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는 이를 통해 친환경 재활용 제품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국내 대표 친환경 섬유인 리젠의 브랜드 파워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