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電, ESG 경영 확대…수어 상담서비스 적용국 늘려
삼성電, ESG 경영 확대…수어 상담서비스 적용국 늘려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1.10.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각장애인 고객대상 …40개 나라서 50개 나라 이상으로 확산
온오프라인서비스 강화…“사회적 약자 위한 서비스 지속 발굴”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삼성전자가 청각 장애인 고객을 위한 수어 상담서비스 적용 국가를 늘리는 등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확대한다.

삼성전자가 현재 40개 나라에서 제공하는 수어 상담서비스를 올해 말까지 50개 나라 이상의 청각 장애인에게 확대 적용한다. 삼성전자가 러시아에서 수어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현재 40개 나라에서 제공하는 수어 상담서비스를 올해 말까지 50개 나라 이상의 청각 장애인에게 확대 적용한다. 삼성전자가 러시아에서 수어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현재 미국, 브라질, 영국, 프랑스, 러시아, 두바이, 인도네시아 등 40개 나라에서 제공하는 수어 상담서비스를 올해 말까지 50개 나라 이상의 청각 장애인에게 확대 적용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청각 장애인은 삼성닷컴 안내페이지를 통해 양방향 화상통화에 접속해 수어 상담원과 실시간 수어 상담을 가질 수 있다.

삼성전자는 고객이 자주 찾는 온라인 콘텐츠에도 수어를 지원해 제품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하고, 매장과 수리점 등 오프라인에서도 청각 장애인을 위한 수어 상담서비스를 확대 적용한다.

삼성전자는 이달 중순 미국, 세르비아 등 7개국에 해당 서비스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2015년 터키에 수어 상담서비스를 처음 선보였다. 당시 수어 상담서비스가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서, 터키 대통령 비서실장과 경제부 장관이 삼성전자 터키법인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삼성전자는 각국의 장애인 협회와 다양한 협력으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 발굴해 현장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스페인에서 수어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스페인에서 수어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김형남 전무는 “수어 상담서비스는 제품 사용 중 불편이 있어도 상담과 기술 지원을 받지 못하는 청각 장애인을 배려한 한 차원 높은 삼성전자의 ESG 경영 할동의 일환이다. 세계적인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서비스를 지속 개선하고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탄소 저감, 자원 순환, 생태 복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인권과 다양성 존중, 미래세대 교육, 기술 혁신을 통한 포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