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설 연휴기간 총 3천71만명 이동...전년比 10.2%↑
국토부, 설 연휴기간 총 3천71만명 이동...전년比 10.2%↑
  • 최준 기자
  • 승인 2024.02.14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교통대책 기간 중 교통사고 사망자는 29.7% 감소
사진=국토교통부
사진=국토교통부

[이지경제=최준 기자] 국토교통부는 이번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동안 총 3071만명이 이동했으며 이는 전년 2787만명 대비 10.2% 증가한 수치라고 14일 밝혔다.

고속도로 총 통행량은 전년 대비 7.9% 증가한 2721만대이며 설 당일 통행량은 설 연휴기간의 일 통행량으로는 역대 최대 수준인 629만대를 기록했다. 이는 팬데믹 이후 귀성·여행객 증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구간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으나 전체적으로는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교통수단별 분담률은 승용차 이동비율 증가로 승용차 분담률이 전년 대비 0.9% 증가하고 여행 수요 확대 등으로 항공 분담률도 다소 증가했다.

특히 드론과 암행순찰차를 연계한 합동단속으로 법규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해 대책기간 중 전국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1201건으로 전년 대비 39.5%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19명으로 전년 대비 29.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철도, 항공의 경우에도 시설물 안점점검을 강화하고 비상근무체계 운영을 통한 혼잡 관리로 특별한 사고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지홍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로 올해 설 특별교통대책이 잘 시행된 것에 대해 감사한다”면서 “이번 연휴기간의 교통수요 분석 등을 통해 국민들의 교통안전과 이동편의가 증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