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코로나19 감염 공포에 부의금 2천만원 세탁기에 돌려…상반기 손상 화폐 2.7조
[이지 보고서] 코로나19 감염 공포에 부의금 2천만원 세탁기에 돌려…상반기 손상 화폐 2.7조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7.3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상된 화폐. 사진=한국은행
손상된 화폐. 사진=한국은행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씻어낸다며 부의금 약 2000만원을 세탁기에 돌려 지폐를 훼손하는 일이 발생했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은이 수거해 폐기한 손상 화폐는 3억4570만장으로 전년 동기(3억4520만장) 대비 50만장(0.1%) 증가했다.

상반기에 폐기한 화폐를 액수로 따지면 2조6923억원에 달한다.

지폐는 3억3040만장(2조6910억원) 버려졌다.

권종별로는 ▲1만원권이 2억2660만장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00원권(8560만장) ▲5000원권(1260만장) ▲5만원권(550만장) 순이다.

동전은 1530만개(13억원)가 폐기됐다.

화종별로는 ▲10원화 780만개 ▲100원화 510만개 ▲500원화 120만개 ▲50원화 110만개 순이다.

지난해 한국은행 화폐교환 창구를 통해 교환된 손상 화폐는 2360만장으로 60억5000만원에 달했다. 전년 동기(1630만장, 36억2000만원) 대비 720만장(24억2000만원) 늘었다.

지폐는 총 9만4300장(25억2000만원)이 교환됐다. ▲5만원권(4만6400장) ▲1만원권(2만5600장) ▲1000원권(1만9600장) ▲5000원권(2600장) 순이었다.

손상 사유별로는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 4만2200장(10억2000만원) ▲화재로 인한 손상 3만7900장(13억2000만원) ▲세탁기나 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 1만4300장(1억9000만원) 등이다.

한은은 화재 등으로 지폐가 타버렸을 때 기존 면적의 3/4 이상 남아있으면 모두 새 돈으로 바꿔준다. 남은 면적이 2/5 이상∼3/4 미만이면 반액을 새 돈으로 교환해주고, 2/5 미만이면 바꿔주지 않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