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부터 '신용등급' 사라진다…'신용점수제' 전 금융권 시행
새해부터 '신용등급' 사라진다…'신용점수제' 전 금융권 시행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12.2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내년 1월부터 모든 금융업권의 개인신용평가 체계가 현행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전환된다.

1∼10등급으로 나눠 적용했던 신용평가가 1∼1000점으로 세분화된다.

금융위원회는 내년 1월1일부터 전금융업권에서 신용등급제를 신용점수제로 전면 전환한다고 27일 밝혔다.

개인신용평가사(CB사)는 더이상 신용등급을 산정하지 않고, 개인신용평점만 산정해 금융소비자와 금융회사 등에 제공하게 된다. 단 기업(개인사업자) 신용등급, 금융회사 내부신용등급 등은 종전과 동일하게 활용된다.

금융소비자는 CB사가 제공하는 신용평점과 누적순위, 맞춤형 신용관리 팁 등을 이용해 자신의 신용도를 손쉽게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금융회사가 세분화된 대출심사 기준을 도입하게 돼 신용등급에 따라 획일적으로 대출이 거절되지 않고, 저신용 금융소비자의 금융접근성이 제고되는 효과도 예상된다.

예를 들어 현 신용등급 체제는 신용점수가 신용등급 구간 내 상위(7등급 상위)에 있는 경우 상위등급(6등급 하위)과 신용점수가 비슷하지만 대출 심사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구조였다.

하지만 점수제로 전환되면 현재 10단계로 구분된 신용등급 체계가 1000점으로 세분화되기 때문에 보다 다양화·정교화된 여신심사가 가능해져, 결과적으로 저신용층의 금융 접근성이 높아진다.

카드발급이나 서민금융상품 지원 대상 등과 관련된 법령상 신용등급 기준도 개인신용평점 기준으로 변경된다.

카드발급 기준의 경우, 기존 6등급 이상에서 내년에는 나이스평가정보 신용점수 680점 이상 또는 코리아크레딧뷰로(KCB) 576점 이상으로 바뀐다.

금융위는 그동안 신용점수제 전환을 단계적으로 추진해왔으며, 지난해 1월부터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5대 시중은행에 시범 적용했다. 내년부터 이를 나머지 은행, 보험, 여신전문회사 등 전금융권으로 확대 적용한다.

금융위는 "신용점수제 전환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신용점수제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금융감독원, CB사, 협회 등이 협력해 신속대응반을 운영하는 등 점수제 전환에 따른 금융회사, 금융소비자 등의 애로 발생에 대해 즉각 대응·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