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이렇게 늙어야 하는데….’
[이지경제의 한 컷] ‘이렇게 늙어야 하는데….’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4.07 0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대로 보이는 한 부부가 서울 강남 인도를 손 잡고 걷고 있다. 사진=양지훈 기자
80대로 보이는 한 부부가 서울 강남 인도를 손 잡고 걷고 있다. 사진=양지훈 기자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결혼 5년 차를 넘기면 ‘사랑’이 아닌 ‘의무’로 산다는 말이 있다. 혹자는 이 기간을 넘기면 부부가 ‘사랑’이 아닌 ‘동지’ 혹은 ‘우정’으로 산다고 말한다.

최근 인생 100세 시대를 맞은 점을 감안하면 ‘사랑’이 짧은 셈이다.

게다가 결혼을 해도 아이를 갖지 않는 부부가 증가하면서, 이 같은 우정 혹은 연대가 더욱 중요해졌다.

60대 부부도 같은 장소를 손 잡고 걷고 있다. 사진=양지훈 기자
60대 부부도 같은 장소를 손 잡고 걷고 있다. 사진=양지훈 기자

실제 국내 가임(15~49세) 여성의 합계출산율은 2010년대 초반 1,23명에서 지난해 0.84명으로 세계 최하위를 기록했다.

아울러 지난해 우리나라의 조이혼율은 2.10명으로 2010년대 초반 2.30명보다 소폭 줄었지만, 이혼 건수는 10만8700건으로 전년대비 2.5% 늘었다. 역시 60세  이상 부부의 황혼 이혼도 늘고 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최근 이지경제 카메라에 의미 있는 장면이 잡혔다.

한편, 조이혼율은 1년간 발생한 총 이혼건수를 당해 연도의 총 인구로 나눈 수치이며, 인구 1000명 당 이혼건수를 뜻한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